2002년의 두 배로 증가된 2012, 날로 급증하고 있는 요가 인구

국립 보건소에서 실시한 여론 조사에 의하면, 지난 2002년에서 2012년까지 요가를 하는 인구동향을 살펴본 바, 요가 인구가 두배로 급증한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여론조사에 의하면, 지난 2002년의 요가 인구가 5.1% 였던것이 2012년 9.5%로 밝혀졌으며 이는 표준오차 플러스 마이너스 0.05%를 기준하고 있으며, 요가의 연령대별로 구분한 결과, 성인 18세에서 44세까지의 인구가 6.3%에서 11.2%로 2002년에서 2012의 조사결과 알려졌다.

이러한 요가인구의 급증은 집에서도 운동을 할 수 있으며, 비용이 많이 들지 않아서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운동이며, 몸과 마음을 같이 운동한다는 점에서 고통을 관리하는 측면에서 많이 애용되고 있다고 국립 보건소의 닥터 조셉핀 브릭씨는 메디페이지 투데이지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고 전했다.

“Briggs suggested the increased prevalence of yoga was likely due to pain management (particularly musculoskeletal pain), and was an important area of awareness for healthcare providers. Mind/body approaches are part of Americans’ strategy to manage pain, the science is incomplete, but it suggests there is a benefit for patients with pain conditions.”according to the MedPagy Today.

코리일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