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yfair Employees Walk Out In Protest Against US Government’s Treatment of Immigrant Children

온라인으로 가구제조업체인 Wayfair 회사의 종업원들이 일제히 거리로 나왔다. 이들 종업원들은 최근 트럼프 행정부에서 행하고 있는 텍사스 국경지대에서 벌어지고 있는 어린아이들에 대한 비 인간적인 처우와 관련하여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고 CNN 은 전했다.

종업원들은 그들이 몸 담고 있는 회사가 국경지역에 위치한 무서류이민어린이 보호소에 Wayfair 회사가 BCFS 라는 정부의 보건국 산하 비 영리 법인을 통해 $200,000 불의 가구를 주문을 받았다고 이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BCFS 는 텍사스 주, Carrizo Springs에 1,600 여명의 어린이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소를 개설했다.

500명이 넘는  Wayfair 직원들은 더는 BCFS와 거래를 하지 말아줄 것을 요구하는 서명서를 지난 주 금요일에 회사 당국에 보냈는데 회사 측은,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비즈네스를 하고 있는 모든 비즈네스와 거래를 할 수 있으며, 이 가구를 판매한다고 해서 어떤 의견이나 또는 반응에 동조하거나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라고 말하며, 종업원들의 요구를 묵살했다.
종업원 측은 미국 정부와 관련된 계약기관이나 단체가 수천명의 이민자들이 난민으로 우리 나라에 들어 온 사람들을 부당하게 대우하는데 우리의 바램은 이제 끝내야 한다. 우리 회사가 이 부당한 비인간적인 대우와 처사에 어떤 식으로도 이득이나 지원에 관여하지 말기를 바란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이들은 이제까지 무서류이민자 보호소 가구 판매 수익금으로 회사측의 이익금($86,000)을 국경에서 생이별한 가족들이 다시 만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RAICES 라는 비영리 법인에 기부해야 한다고 덧 붙였다.
Wayfair 주식은 지난 화요일 5% 하락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