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udi Sisters Found Bound and Dead at Hudson River in New York City

Sisters Tala Farea, 16, and Rotana Farea, 22, were found dead in New York’s Hudson River. Photo credit to NYPD

지난 9월 말 버지니아 주, 페어펙스에서 살고 있던 두 자매가 갑자기 실종된 사건이 있었다. 이들 두 자매는 지난 주 수요일 뉴욕시의 허드슨 강 가에서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

두 자매의 시체는 손과 발이 테이프로 단단히 묶여 있었으며, 검시관은 이 들 두 자매가 강에 던져졌을 당시에는 살아 있었다고 밝혔다. 검시관은 그들이 사망한 원인은 아직 규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욕 경찰서 형사과장인 Demot Shea 씨는 이들 두 자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 가에 대해 조사 중이며, 반드시 이 사건을 일으킨 범인을 법의 심판대위에 올려야 한다고 덧 붙였다. 그리고 이 사건은 분명히 살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뉴욕 경찰서는  한 소스를  CBS 뉴스 에 보냈는데 버지니아에서 살고 있는 이들 자매의 엄마가 10월에 사우디 정부로 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고 말하며, 그 전화 내용은 다름이 아닌 이들 두 자매가 미국 정부에 망명 이민 신청을 했다고 말하며 “전 가족이 사우디로 돌아와야 한다” 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들 두 자매의 사망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그들 두 자매는 그 흔한 SNS 도 하지 않고 그들 명의로 휴대폰도 되어 있지 않아서 인터넷을 통해 이들의 사망 사건을 조사하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고 뉴욕 경찰서, 조사관은 말했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