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Iowa Uni Student Found Dead; Undocumented Immigrant Suspect Brings up the Wall Question Again

Photo from CNN


Mollie Tibbetts(20)의 납치와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무서류이민자, 맥시코 출신 Christian Bahena Rivera(24)로 인해 멕시코에 장벽을 쌓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압적인 반 이민 정책에 부정적인 시각을 두고 있는 미국 시민들이 중간 선거를 앞두고 잠시 주춤하게 되었다. 


지난 7월 18일 저녁 7:30분 경 남자 친구가 일을 하기 위해 집을 비우는 사이 남자 친구의 집에서 친구의 개를 돌보던 아이오아 주립 대학 심리학 전공 2학년생, Mollie Tibbetts(20)이 다음 날 일터에 나오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겨 실종 신고를 낸 후, 1개월이 넘게 실종 대학생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었던 경찰은 그 당시 그녀와 함께핏빗과 휴대폰을 추적하여 그 일대를 수색작업 해 왔다. 


한 달이 넘게 그 지역에서 실종된 날 저녁 오후 5시에서 10경까지 몰리를 본 사람의 신고를 기다렸던 경찰과 보안관은 수 천통의 전화와 제보를 받았다고 한다. 그리고 시가지에 설치된 카메라에 포착된 차량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차량은  Cristhian Bahena Rivera( 24)씨가 소유한 것으로 조깅을 하고 있던 몰리를 뒤에서 따라가고 있었으며, 결국 크리스티안의 신변을 확보하고 조사하던 중 순순히 자신이 그녀를 따라가고 있자. 몰리가 나를 계속 따라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말해 그만 그때 이성을 잃은 것 같았다고 말했으며, 잠시후 차 안에서 양쪽 머리에 피가 낭자한 그녀를 옥수수 밭에 두고 옥수수 잎으로 가려 놓았다”고 실토했다고NBC 가 밝혔다.


보상금 $400,000 불이 걸린 이번 실종학생수색을 위해경찰은 부르클린 일대의 돼지 농장, 옥수수 농장등을 수색해 왔다. 경찰은 1,500명의 주민이 사는 소 도시의 세차장을 비롯하여 외곽으로 빠질 수 있는 길목을 철저히 수색했다고 밝혔다. 몰리의 가족들이 몰리가 살아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란 희망으로 지난 한 달을 버텨 왔는데 화요일 아침 발견한 시신은 몰리의 옷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ABC 뉴스는 리베라씨가 지난 4년동안 일을 해 온 Yarrabee Farms 의 주인의 말을 인용한 기사에서 그는 착실한 일꾼이었으며,  정부의 전자 인식 제도를 통해 확인한 후 고용했다고 덧붙였다. 


화요일 트럼프 대통령은 웨스트 버지니아 주 선거 유세 현장에서 몰리의 사망 소식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이민정책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 때문에 이러한 무서류 이민자들의 범죄가 횡행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더 많은 공화당 의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티벳의 케이스가 가져올 영향은 다가오는 중간 선거에서 어떻게 작용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