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dence of the Order against Gwangju Massacre Surfaces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나 5.18 광주항쟁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5.18 광주는 “10일간의 시나리오” 에 의해 자행된 광주 시민 학살 작전이었다. 국회에서 증언한 허장환 (전 보안사 국보위 특명반 책임자)씨와 김용장(전 505 미 보안대 소속)씨는 5.18 당시 광주에서 직접 이 사건에 개입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허장환씨는 그 당시 이 학봉 대령으로 부터 전화를 받았으며, 광주의 상태가 오인사격으로 인한 쌍방 교전인가 아니면 여순반란사건과 같은 가에 대해 쌍방 교전이라고 보고하자, 이학봉 대령이 “허장환, 믿을 사람은 바로 너다, 네가 광주를 살렸다” 라고 말했다며, 그 후 전화기 너머로 “oo 비행단에 연락해서 출격을 취소 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덧 붙였다.

또한 허장환씨는 지난 88년 광주에 내려가서 그 당시 평민당 당원들 앞에서 광주 5.18의 진실을 밝혔으나, 그 후 지난 39년동안 왜 광주 문제가 진실로 접근될 수 없었는지와 왜 꼭 특조위까지 구성해가면서 이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려고 하는 지, 사실 자신이 광주 5.18에 대해 쓴 책에 대해 누구도 제대로 알려고 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허씨는 전일빌딩 5층에 저격범이 있다는 보고를 받았으며, 그 후 헬기가 공중에서 떠 있는 상태에서 조종사가 직접 명령을 받은 후  저격수에게 다시 명령을 하달하는 식으로 광주 시민인 “저격범” 을 사살한 것이라고 덧 붙였다.

김용장(전 505 미 보안대) 씨도 5.18은 신군부에 의해 미리 계획된 일이라고 말했다.

허장환씨는 이어 바른 역사로 다시 쓰여져야 하면, 만약 정권이 바뀌면 또 이 문제가 어떻게 될 지 모르니 이번 기회에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제까지 정권의 압력에 의해 첩첩 산골에서 은둔의 삶을 살아온 그는 이번에 진실이 역사로 확실히 정립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허장환 씨는 그가 쓴 넌픽션, “비겁한 아버지는 될 수 없었다” 라는 책에 5.18 광주 문제가 자세히 적혀져 있다고 말하며, 진실을 알기를 원하는 사람은 반드시 읽어보기를 권했다.

역사를 망각하면 그 역사는 다시 되풀이 된다는 것이 진리이다. “unfortunately!”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