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nking A Cup of Poem on Weekend~~단풍나무/ 서경숙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단풍나무

 

물방울의 옷을 입고

잎잎에 숨겨진 빛의 길을 걷고 있다

 

수천 수만의 발목을 잡는 물방울들이

색깔 옷을 입고 잠복하고 있다

물든 다는 것은

한 색깔과 한 색깔이 뒤섞여

또 하나의 다른 세상을 만드는 것일까

몸 안 허기들이

숨벅숨벅 숨을 들이켠다

물방울의 방마다 잠복해 있던

벼랑 끝 헌화로의 꽃으로 건네지는

레아*의 처연한 달빛과,

심해에서 소리없이 스며드는

소금의 쓰라린 빛깔까지 건너오고 있다

 

물든 다는 것,

당신의 색깔로 온전히 붉게 물든다는 것은

내가 지워졌다는 것일까요

당신이 나로 스며졌다는 것일까요

 

*** 이 시는 서경숙 시인의 시집 “햇빛의 수인번호”( 시학 시인선 060) 에 나온 시다.

*레아는 성경에서 나오는 야곱의 아내, 레이첼의 언니이기도 하다. 야곱은 레이첼의 언니, 즉 첫번째 부인이며, 야곱은 두 번째 여인인 레이첼을 더 사랑한다.

가을을 음미할 수 있는 시다. 창가에 앉아 국화 차 한 잔 마시며 시를 읽으며, 정원에 있는 나무의 낙엽이 바람에 뒹구는 늦 가을, 겨울의 초입에 이 시를 읽으면 참 좋겠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