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artment Education Announces The Pell- Pilot Program for American Inmates’ Postsecondary Education

image

8 월 1일, 백악관 측에 따르면, 오바마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평하고 효과적인 교도행정으로 재범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거대해진 교도소 문화를 쇄신하고자 노력해왔다. 그 하나의 예로 교육부는 죄수들에게 석방후 자립하여, 그동안 돌보지 못했던 가족을 돌 볼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연방정부에서 지원하는 학자금을 수혜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인해 감옥에 있을때 사회에 나가서  직업전선에 뛸 수 있도록 지원자에 한하여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학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안 던컨 교육부 장관은 이번 발표에대해 ” 미국은 두 번의 기회가 주어지는 나라입니다. 살면서 실수나 잘못으로 이탈된 사람들에게 다시 정상적인 삶의 궤도안에 들어갈 수 있게 해 주어야 해요. 그리고 교도소를 관리하는 비용으로 교사들의 월급도 올려줄 수 있어요. 그뿐만아니라, 그것은 결국 그들이 사회에 다시 진입해서 사회를 위해 무엇인가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며, 납세자들의 세금도 절약할 수 있어요. ” 라고 말했다.  이 학자금 지원은, 책값, 수강료, 문구류 등에 한하며, 다른 용도나 목적에 사용할 수 없다.

According to The  White House,

“In 1994, Congress amended the Higher Education Act (HEA) to eliminate Pell Grant eligibility for students in federal and state penal institutions. The United States currently has the highest incarceration rate in the world with more than 1.5 million prisoners. The pilot being announced today will restore educational opportunity for some of those individuals, improving their chances to stay out of prison and become productive members of their communities after they are released.

Through this pilot program, incarcerated individuals who otherwise meet Title IV eligibility requirements and are eligible for release, particularly within the next five years, could access Pell Grants to pursue postsecondary education and training. The goal is to increase access to high-quality educational opportunities and help these individuals successfully transition out of prison and back into the classroom or the workforce.

The deadline for postsecondary institutions to apply for this pilot program is Sept. 30, 2015 for the 2016-2017 academic year.”

For more information, please read here: https://s3.amazonaws.com/public-inspection.federalregister.gov/2015-18994.pdf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 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