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hen States Trump Ordered Cohen to Pay to Rig the Poll in 2015 in Tweet

Michael Cohen, 트럼프의 전 변호사가 월스트릿 저널지에 지난 2015년 트럼프가 대통령 후보로 나서기 전 사전 작업으로, 트럼프의 명령으로 트럼프를 위해서 인터넷에 트럼프가 대통령 출마를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여론조사에 12,000-$13,000의 현금을 월맛 봉지에 넣어서 John Gauger (The owner of RedFinch Solutions. working at Liberty Univ.)씨에게 건넸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러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후회를 하고 있다고 WSJ의 기사에 대해 자신의 트윗터에서 말했다.

이 돈은 두 개의 온라인 여론 조사에서 트럼프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John Gauger씨는 월스트릿 저널에 애시당초에 약정한 $50,000 불 중에서 $12,000-$13,000 불만 받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나 Cohen 전 트럼프 변호사는 Trump Organization 에 $50,000 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릿 저널에 따르면 2016년 캠페인 당시, Gauger 씨는 코헨씨를 “Women for Cohen”으로 이미지화 하는데 도움을 주었으며, 결국 트럼프 캠페인에 항상 코헨씨를 부각시키므로서 트럼프의 여성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코헨 전 트럼프 변호사는 오는 2월 7일 하원 조사, 개정 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증언을 하겠다고 동의했었다. 그러나 트럼프 캠페인과 관련된 러시아와의 담합과 관련한 증언에는 뮬러 특검의 상당한 이슈와 관련해서 증언에서 제외될 수도 있다.

트럼프는 지난 주 팍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검찰과 언론은 코헨의 가족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그의 전 변호사는 “약한사람” 이라며 일갈했다.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