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ming North Dakota, Highest State Payroll to Population Rate

chart_1-2

최근 몇 년전부터 노스 다코다에서 가스를 생산하면서 오일머니를 위해 다른 주에서 직업을 찾아 이주하여 노스 다코다에 둥지를 틀기 시작하면서 노스 다코다가 가장 높은 급여 인구비율을 기록하고 있음을 갤럭의 조사 결과 밝혀졌다. 대부분 젊은 인구의 유입으로 인해 아파트의 1베드룸의 월 렌트 비용이 $2,400이 보통 가격으로 렌트 되고 있으며, 방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대부분의 주의 미니멈 시간당 봉급이 $ 7.25인데 반해 노스 다코다의 미니멈 시간은  그의 두 배가 넘는 $ 16~ 17 불 정도로 지출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매력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노스 다코다는  50개 주 기준 지난 해 기준 54%의 급여 인구율을 올렸으며, 이는 고용율이 가장 낮은  웨스트 버지니아의 35.6% 에 비하면 괄목할만한 숫자이다. 탑 10위권의 급여 인구을 자랑하고 있는 주를 살펴보면,   노스 다코다(54%), 네브라스카(50.5%), 미네소타(49.2%), 캔사스(49.1%), 매릴랜드(49%),와이오밍(48.6%), 유타(48.5%), 콜로라도(48.4%),  알래스카(48.3%),아이오와(48.3%)등이다.

가장 급여인구이 높은 지역으로는, 웨스트 버지니아(35.6% ), 플로리다(38.9% ), 미시시피(39% ), 뉴 멕시코( 39.1%), 오레곤 (39.0%), 알라배마 (40.0% ), 아리조나 (40.0% ), 사우스 캐롤라이나 (40.2% ), 켄터키 (40.3% ), 네바다 (40.7%) 다.

 

코리일보

CoreeILBO copyright (c)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