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Rio Olympic Games Begin, Brazil Has To Fight Zika Outbreak and Eruption of Violence

 

From Google Images

From Google Images

 

8월 5일(현지 시간) 최근 발생하고 있는 올림픽 팀들에 대한 강도 행위라든가 폭력등으로 사뭇 긴장되고 불안한 치안 상태에서 리오 올림픽 경기가 그 서막을 장식하는 횃불을 점화 하면서 성대하게 리오에서 개최되었다.

최근 브라질에서 살고 있는 뉴질랜드 출생 지우수츠 파이터가 일부 타락한 브라질 경찰에 의해 납치되어 몸값을 요구 당하는 행위, 러시안 외교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총질을 하고 있는 도중에 강도행위를 했다고 브라질 경찰이 밝힌 것과 이에 대해 러시아는 공식적으로 그 사람이 러시아인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는 일이 벌어졌다. 올림픽 선수촌 근교에 위치한 실내 사이클 경기장에서 여자 소방대원이 강간을 당하며, 호주 팀들이 머물고 있는 숙소에서 랩탑을 도난당한 사건, 화재 사건이 발생해서 피난한 상태에서 팀 셔츠를 분실 당하는 등, 사건 사고가 이어진 가운데서도 올림픽 게임은 예정대로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브라질 경찰은 ISIL, ISIS 와 관련해서 적어도 10여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들은 리오에서 올림픽 경기를 기회로 테러를 계획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Mauricio Santoro 리오데자네이로 주립 대학 정치학 교수는 아마도 범죄자들은 지금 주. 시. 지역 경찰들의 흐름을 파악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그 공백을 이용해서 범죄를 저지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USA 투데이를 통해 밝혔다.

브라질에 상주하고 있는 FBI 관계자는 브라질은 아주 오랫동안 보안관계자들이 타락되어 범죄자들과 연루되어 공존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번 올림픽을 위해, 엄선된 브라질인들을 양성하여 올림픽 선수들과 관계자들의 안전, 보안문제에 전력을 기울이게 될 것이며, 다른 나라의 보안 담당자들과 함께 연계하여 안전에 보다 신중을 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관광객은 인터뷰에서 지카의 공포로 인해 브라질에 오는 것을 꺼려했으나 와서 직접 있어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안전하고 참 아름다운 도시”라고 말했다.

빅토리아 시크릿 엔젤인 이자벨 고울랏이 횃불을 들고 달리면서 하는 말, “I can’t even speak. I just carried the torch. Peace and love to the world.”라고 숨을 몰아쉬며 말했다.

현재 올림픽 관람석 좌석수가 70%팔린것으로 보고 있으며, 아마도 지카와 불안한 치안문제가 작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USA 투데이는 덧 붙였다. 브라질 정부는 올림픽 경기가 시작되는 5일부터 더 확실하게 치안에 집중하게 될 것이며, 각국 올림픽 대표들이 모여 있는 국제적인 대회인 만큼 만약을 대비하여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 붙였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5,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