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Leader Of UN Climate Panel, Lee Hoesung from South Korea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10월 6일 지난 13년동안 권좌를 지켜왔던 유엔 기후 과학 위원회의 수장이었던 Rajendra Pachauri 가 위원회의 압력에 못 이겨 수장의 자리에서 물러나고 오랫동안 위원회의 부 위원장으로 기후 과학에 공헌해 온 현 한국의 고려대학교 환경에너지 대학원 교수인 이호성(69)씨가 비밀투표에 의해 선출되었다고 IPCC (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밝혔다.

전 수장인 파추아리씨는 여자 연구원을 성희롱 했다는 증언과함께, 기후과학에 대해 잘못된 레포트( 2035년에 희말라야 산의 빙하가 다 녹아 없어진다는 연구)로 계속적으로 문제가 되어 온것으로 밝혀졌다.

IPCC의 AR5 (Fifth Assessment Report)를 지난 2014년에 마쳤다. 이 평가 보고서에는 인간이 기후 변화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 명료해졌으며, 우리가 더 많이 환경을 오염시킬수록 더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것이며, 더 번져서 다시 원 상태로 바꿀 수 없는것은 물론이며, 기후 변화를 제한 하므로서 더 번성하고 지탱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이었다.

190여 개국의 비밀 투표로 선출된 이호성 박사는 IPCC 는 예전에 발간된 기후과학 분야의 서적과 관련 문서들을 수집하고 다시 재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를 대거 확충할 것이며, 기후 변화가 세계적 빈곤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계속적으로 연구할 것이며, 직업을 창출하고, 건강과 혁신, 기술 개발, 빈곤 경감과 에너지 이용에 대해 더 특별한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2013-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