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스러진 영혼/홍성재

사진: 김서경

스러진 영혼

홍성재

꺼질 듯이 작은

별빛이 모여

이미 살라진 육신이

다시금 붉게 타오른다

불씨는 이미서

몇십 몇백 년 전

사라져 버린

별일지도 모른다

그렇게 스러진 별의

영혼을 그러모아

그대 앞에서

나를 태우노라

나 죽어 부르는

이 노래를 위해

한 줌의 재까지 살라내는

이 불꽃의 의미를

부디 잊지 않기를.

*이미서:사전에는 없는 말로 이미 벌써를 강조하는 합성어로 읽으시면 됩니다.

Coree ILBO/CoreeDaily.com copyright (c)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