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설날/김병규

설날 / 김병규

흩어진 얼굴이 그리워서

부지런한 고향은 아침 일찍

저마다 편지 하나씩 들고 있다

섣달 그믐밤 불을 밝히시던 할머니

마을 어귀 느티나무만큼 목을 높이고

기다리던 마음 끝 자락에

색동저고리 손녀가 웃는다

설은 즐거운 만남이 있다

아파트에 고향이 없다는 손녀

알바로 늙어버린 딸

온돌 아랫목에 둘러앉아

웃음꽃 하나씩 흔들고 있다.

** 한국 설날이다. 미국은 섯달 그믐이다. 고향을 떠나 사는 우리 실향민은 명절이 가장 마음이 쓸쓸한 날이기도 하다. 김병규 시인의 “설날” 을 실으며, 인생의 희노애락을 이 시를 통해 들여다 본다.

할머니의 자식을 기다리는 마음과 할아버지의 손녀를 바라보는 즐거움은 기다리던 마음의 끝 에 맛보는 환희다. 성냥갑처럼 네모난 아파트를 가진 우리 세대와 우리의 차세대에겐 실종된 고향이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설날엔 웃을 수 있는 것은 지치고 곤한 마음이 비로소 온돌 아랫목에 앉아 넉넉해지는 풍경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