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봄/김서경

화 안 하요

징허게 화 안 하요

눈물도 삼켜버린 저

시커먼 바다는

여기저기, 이곳저곳

사방팔방으로 돌고 돌다

마침내 돌아온 바람난 남정네처럼

다시 좌정하였소이다.

 

화 안하요

오지게도 화 안하요

가슴을 뚫고 지나간 저 총소리

누구라서 그 구멍난 가슴

메우며 살까요

 

화 안하요

미치게도 화 안하요

너도 나도 기다리던 봄 날

너도 나도 눈물짓게 하던 그 봄은

이제는 알러지 때문이라고

둘러대고 말지요

 

화 안하요

눈이 부신 그대의 모습

오늘도 비틀거리는 걸음

한 발 한 발 그대가 걸어 왔을 길로

나도 내 딛어 보네요

 

환장하게 눈이 부신

그 날도 그. . 그 날에도

모두 비틀거리며 쓰러지던 날 들

자목련, 백목련, 벛꽃, 개나리, 진달래, 풀꽃 까지 외면받던 그 날

그대는 속 울음 삼키며 내 기억속으로 뚝뚝 떨어지던 낙화 이더이다

 

*** 해마다 봄 이되면 언제부턴가 가슴에 시리디 시린 하늘이 누워버렸다.  너무도 아픈 날들이 많아서 차라리 봄을 보지 말았으면 하던 때도 있었다. 하물며 내 가슴이 이리 무너져 내린 계절이 있었는데, 그대는 어찌하여 봄을 봄이라 하느뇨…300명의 어린 학생들이 수장된 서해 바다, 수 많은 5.18 영령들이 아직도 수습되지 않았는데… 세월이 얼마나 지났는데…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