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p of Poem~~ 나무 곁에서

나무 곁에서

청곡 김호천

모자를 눌러쓰고

목도리를 두르고

두터운 코트를 입고, 장갑을 끼고

벤치에 앉아 잎 진 나무를 본다.

이제 곧 찬 바람이 불어올 텐데

두꺼운 껍질의 소나무 곁에

봄을 꿈꾸며

맨 살로 서있는 배롱나무

내가 미안하다.

노인들이 나무 아래 둘러 앉아

정담을 주고받으며 깔깔거린다.

지나는 바람에 떨어진

나뭇잎이 한 자리 끼어들어

정담을 받아준다.

노을이 물들기 시작하면

아쉬운 듯 해를 붙잡고 있는 나뭇가지

잦아드는 어스름 돌아갈 시간

노을에 물든 나는 내일의 해를 바라며

지팡이를 앞세운다.

2019. 12. 26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