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숙 전 국무총리, 동포처 설립 위한 조언, 워싱턴 방문

IMG_9177_Fotor

7일(현지시각) 한명숙 전임 국무총리 (2006~2007)가 현재 워싱턴 한인들이 주축이 되어 추진 중인 동포 처(가칭)의 설립에 대한 조언과 함께 한인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동포 처> 추진 워싱턴 위원회의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한인 단체장들이 함께 하였다.
IMG_9185
이날 행사의 준비 위원장인 고대현 준비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동포 처의 설립에 대한 의의와 목적에 대해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재외국민 참정권에 대한 정치권에서의 대선공약으로 들고 나와서 당선되었지만, 그 후 그들이 내걸었던 공약들이 제대로 이루어진 것이 없었다고 말하며 정당법과 투표법이 미흡한 것은 정당 간의 이해관계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의 선거에서 23만 명의 한인들이 장시간 운전을 하고 공관에 가서 투표를 할 수밖에 없었던 점을 고려해서 우편투표와 인터넷을 이용한 투표로 더욱 효율적인 방법으로 참정권을 행사할 수가있게 하기 위해서는 재외 동포 230만 명의 재외표(미국 거주)가 깨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IMG_9189
한명숙 전 총리는 현재 재외동포재단은 외교부 산하기관으로 소속되어 있으나 권한과 예산(467억)에서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재외 동포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전혀 정책에 반영되어 있지 않고 외교부, 법무부, 행정 안전부, 교육부, 문화부, 지식경제부, 등에 산재하여 있어서 효율적이지 못하며 김성곤 의원(새 정치 민주연합) 이 재외동포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동포처의 신설을 발의하여 재외동포들의 업무를 담당할 수 있는 전문성과 독립성을 반영할 수 있게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 정치 상황에선 사실 흐지부지한 상태로 되어 버렸다고 말하며 독립성과 통합성을 유지하며 정책을 반영할 수 있는 처가 청보다는 더 현실적으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재외동포를 위한 기관의 설치에 따라 타국과도 마찰이 있을 수가 있어서 이러한 마찰을 피해 갈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주권의 주인인 동포들의 이러한 자발적인 움직임이 동포 처를 법적인 기관으로 하여 재외동포들의 목소리를 낼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대한민국을 향하여 당연한 권리인 투표권을 높이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일을 위해서는 보다 효율적인 투표자 등록과 함께 투표의 편의를 고려해서 보다 현실적이며 합리적인 방법으로 투표권을 행사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IMG_9195
허인욱 (동포처, 추진 워싱턴 위원회 위원장)은 “재외에서 사는 재외동포는 조국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다가올 남북 평화통일을 위해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사는 민족의 재산입니다. 인구 1억 명이 되어야 강대국이 되는 길로 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남, 북한 인구와 재외동포인구(800만 명 추산)를 합하면 인구 1억이 가능해집니다. 재외 동포가 조국이 잘 살고 부강한 나라가 되는 길에 도움을 주겠다고 합니다. 이는 우리 모두가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은 단합된 민족으로 하나가 되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이러한 동포처의 신설은 “세계 정치 1번지”인 워싱턴에서 추진하고 있다는 것은 누가 그것을 시작해서가 아닌 누구든 한민족이면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의 전환과 함께 더 넓은 시각으로 서로 생각이 다름도 포용할 수 있는 동포란 이름으로의 더 큰 목적이 있음을 인식해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IMG_9181(워싱턴 노인회장, 윤희균)
동포 처가 신설이 되면 모든 한인관련 단체들을 통합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한 전 총리는, “인적자원 면에서 역사교육, 문화, 언어, 얼, 등 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 지원하게 된다.” 고 말했다.
IMG_9180(미국정부조달협회 회장, Matthew Lee)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해서 한국에서 어떻게 지원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 한 전 총리는 지구 상에서 유일한 분단국가인 나라인 한국은 반드시 평화적인 통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고, 세계 강대국과의 관계에서 주도권을 가지고 통일을 이루어야 하며 보수 쪽에서 더 적극적으로 통일을 위해서 앞장서 주시면 좋겠고 더 나아가 진보는 협조하는 쪽으로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4-08-07 20_Fotor
한 전 총리는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극복한 IMF를 상기하며 국내에 있는 국민들보다도 국외에 거주하고 있는 해외 동포들이 더 자유롭기 때문에 조국의 번영과 발전에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동포 처의 신설에 본인은 현직 의원으로서 귀국하면 한국 정치계에 이러한 재외동포들의 의견과 생각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리일보> 김 서경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