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마시는 한 잔의 시~~ 봄/ 한지원

Photo by Corih Kim 인동초

                                                                                                                                 Photo by Corih Kim
                                                                                                                                                         인동초

 

한지원

 

필리버스터에 겨울의 봇짐이
탈탈 털렸다

토독 토독 떨어지는
봄 봄 봄

 

*** 한지원 시인의 “봄”을 뽑은 코리일보 대표는 이 시는 한국의 진정한 봄을 기다리는 간절한 소망을 담고 있는 시라 했다. 이 시의 해설을 대표의 말을 빌어 쓰면서, “오랜만에 국민들이 필리버스터를 보며 한 줄기 소망을 보았을 것이다. 아직은 진실을 향한 목소리가 죽지 않았다고 말이다. 그 후, 갑자기 필리버스터는 막을 내리고 국민들은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그럼에도 이 시를 선택하면서, 오는 4월 총선에서 ‘힘이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것’을 다시한번 각인 시켜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시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