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신학교 “ COVID-19 Pandemic crisis,서로돕는 공동체되길…”

“어려운 시기 사역자양성의 발판이 되길”

“버지니아 워싱턴신학교 신학생 생활필요 기부금 모으기 나서”

“요한일서 3장 17절: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 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거하겠느냐”

워싱턴신학교 (이사장: 김택용, 이하 신학교)가 코로나 펜데믹으로 어려운상황에 처한 신학생들을 위하여 기부금모으기에 나섰다.

사역을 위해 신학공부를 하며 생계를 유지하여야 하는 학생들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실직 및 가정부양에 어려움을 격고 있어 학생들을 위한 신학교에서 대책마련을 논의하며 이 결정을 내렸다. 신학교는 전국 국가비상 상태가 선포되기전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가능한 모든 상황을 열어두며 학비 연기신청, 장학금, 일자리 제공등을 논의하였다. 버지니아 주지사의 스테이엣홈 오더에 따라 전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채한 신학교는 신학교에서 제공가능한 금액 이 외 현재 생활고에 어려움을 격고 있는 신학생들을 위하여 음식, 생활필수품과 의료부품에 한정하여 자금과 기부금 모으기에 나선다. 또한, 이 기부금모금 운동이 주위 신학생 및 미래의 사역자 양성의 기부금에 첫발판과 도움이 되길 원하고 기도하며 도움을 요청하였다.

학생처장 노대준 목사는 지난 3주간 교수진을 통한 학생들과의 원활한 대화를 통해 이 대공황시기에 신학생분들에게 어떤 도움이 필요한가를 매일같이 논의하고 기도 하였다며 ‘대공황시대에 주님께 기도하며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있는 것 조차 감사하다’고 전했다.

더 나아가 총장 Tony Buchanan은 “신학교는 사역자 양성도 중요하지만 어려움 상황 속 주님안에 기도로 서로 사랑하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현 신학생분들 뿐만 아니라 모금 운동은 더 나아가 지역사회의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서도 쓰일 것”이라 전했다.

250명의 신학생이 재학중인 워싱턴신학교는 1983년 이사장 김택용 목사 아래 설립되어 신학 학사, 석사, 박사 과정을 통해 지역의 많은 사역자들을 양성하였다. 신학교기부금모으기는 GoFundMe (https://charity.gofundme.com/o/en/campaign/students-needs) 를 통하여 가능하며 기부금전액의 지출내역 공개는 인터넷을 통하여 가능하다.

문의: 703) 762-6937 / [email protected]

웹사이트: www.wtsva.org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20.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