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의 날 111 주년 기념식 열려 미주 한인재단 워싱턴 지부에서 주최

미국 한인이민 역사 111년 기념식을 12(일) NOVA 애난델 캠퍼스의 오디 토리움에서 미주 한인재단 워싱턴 지부(회장 허인욱) 주최로 미국과 한인 주류 정치인들이 참석 한 가운데 많은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미주 한인의 날은 지난 2005년 미국 정부가 한인들의 미국 사회에 기여한 바 그 공로가 지대하므로 1월 13일을 한인의 날로 지정해서 올해로 9년째 공식적인 한인의 날로 기념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대표적인 한인 3선의원으로 유명한 마크 킴민주당하원의원과 헌돈 시 의원 그레이스 울프 한이 참석했으며 수잔 부로바 페어펙스 수퍼바이저, 팀 휴고 공화당 하원의원등이 참석해서 축사를 해 주었다.

기조연설을 한 컬럼비아 대학 석좌 교수인 Terry Sue Mi 는 백악관 안보회의 아시안 담당을 역임한 그녀의 경력을 통한 북한의 현재 실정과 함께 북한의 대남정책과 대외 정책에 대해 한 마디로 언급하기를 전략적이기보다는 전술적인  이를테면 “ 벼랑끝 전술”로 핵실험을 하여 주변국가를 위협하고 대외적으로 불안 분위기를 조성해서 북한에 대해 강압적으로 대응할 수 없게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고 역설 하였다.

허 인욱 회장은 매릴랜드 주의 하원의원인 Frank M. Conaway Jr 와 함께  미주 새마을 운동 발대식을 갖고 미주 새마을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인의 삶의 질을 높이자고 말하며 새마을 운동의 취지와 의의에 대해서 언급 하였다.

뒤 이어 2부에서는 인패스 청소년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하였으며 변 재은 한국 고전 무용단이 한국의 고전 무용을 선보였으며 이현곤 관장과 그의 지도로 문하생들의  태권도 시범이 있었고 박 기웅씨가 대표로 있는 풍물패 한판 공연을 끝으로 대 단원의 막을 내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