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워너 연방 상원의원, 해외 업체 인소싱, 세제 혜택

워너 상원의원은 10일 (현지시간)TV 채널 30 에서 해외로 나가있는 미국 기업들을 이제는 불러들여야 한다고 말하며 이것을 위해서 세제 혜택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현제 브라질, 중국, 한국등은 해외 기업들을 유치 하기 위해서 나름대로 세제 혜택을 주는데 미국도 미국기업의 다국적 기업을 이제는 국내로 유치 하며 특히 버지니아 주가 미국의 다른 기업 뿐만 아니라 세계의 기술 산업도 받아 들일 수 있도록 세제를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크 상원의원은 기업을 버지니아에 유치 하므로서 버지니아 주의 고용증진에 기여하며 버지니아 주는 특히 최고의 기술력과 수준높은 두뇌가 확보되어 있는 좋은 교육 시스템으로, 좋은 대학들이 많이 있어서 세계의 어느 기업을 유치해도 손색이 없는 주라고 말했다.

마크 상원의원은 전 버지니아 주 지사를 역임한 바 있으며,그의 역량이 한계를 찾기란 쉽지 않은 듯 하다. 그가 속해 있는 상원 분과 위원회를 살펴보면, 재정, 주택, 교통, 지역발전, 국제 무역, 안전, 보험, 투자, 예산, 경제발전, 국제 경쟁력 제고, 세금, 행정, 정보등 다양하다.

Coree ILBO copyright (c) 2013-2014,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