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and South Korea’s Unified Path to Peace as Observed by the BBC, CNN

(사진: 지난 6월 북. 미 정상회담)

BBC Laura Bicker 기자가 바라본 남. 북한의 평화를 위한 노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빌어, “북한은 변하고 있다. … 그러나 보편적인 인권에 대해서는 아직도 더 많은 일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가난한 나라를 발전 시키려는 분명한 비젼을 가지고 있는 지도자로서 연장자를 대접하는 겸손한 마음” 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비커 기자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위원장으로 받은 천연기념물인 특별한 개 선물에 대해 말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보편적인 인권문제는 국제사회가 압박해서 당장 해결될 일이 아니라 남.북한이 상호 협조하고 또 국제 사회의 도움으로 북한이 개방의 문을 열고 정상적인 국가가 되는 길이 북한의 인권 문제가 개선되는 첩경이라고 말했다.

CNN은 지난 9월 19일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관련된 기사에서 두 나라가 종전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두 나라간의 협약을 밝히며,

The two countries also pledged to:
  • Submit a joint bid to host the 2032 Summer Olympics.
  • Create rail and road links between North and South within the next year.
  • Stop military drills aimed at each other along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which divides the two countries, by November 1.
  • Remove 11 guard posts in the demilitarized zone by the end of the year.
  • Normalize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Kumgang tourism project as soon as the conditions allow.
“이제 볼은 워싱턴으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두 나라가 서로 종전을 선언하고 평화를 선언하는 협정에 사인을 하는 일을 누구도 막을 수는 없다.” 라고 말했다.

“experts agree that there is nothing to stop the two Koreas declaring an end to the war themselves, or signing a bilateral peace treaty.”

코리일보/COREEDAILY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