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nk a Cup of Poem~~너와 나/김호천

‘너’의 모음 ‘ㅓ’가 토라져
사랑의 징표를 밖으로 내밀면
슬픈 ‘나’가 된다.

‘너’와 ‘나’의 한 순간의 변모,
돌아서는 뜻은 알리 없지만
맑던 하늘은 어두운 구름 몰아오고
너에게 웃음으로 주던 파뿌리 사랑은
이내 미움과 아픔이 되어
골목은 외로운 울음이 된다.

‘너’가 돌아서기 어려웠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적 유전자는
먼지 낀 고전 속에 누어 깰 줄 모르고,
족쇄 풀린 망아지들의 ‘ㅓ’는
쉽게 쉽게 돌아선다.

세상 무너지는 전령일까,
새로운 진화일까,
올 여름 ‘너’로 푸르던 낙엽이
바람도 없는데,
겨울이 두려워서 일까
이 가을, ‘나’로 돌아선다.

벤치에 앉은 나는
허공을 가르는 낙엽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 이 시는 김호천 시인의 뜨끈뜨끈한 시집, “변산바람꽃” 에 수록되어 있는 시다. 생각이 깊어지는 계절에 참 어울리는 시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