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estine Protests Against Opening of US Embassy in Jerusalem: 41 Dead, 772 Injured, 86 in Critical Condition

(Photo from Reuter)

14일 이스라엘-가자 지구에서 대규모 항의 시위가 발생하여 41명의 사망자를 내고 8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하마스가 이끄는 팔레스티니안군이 국경지대에 폭탄을 설치하여 먼저 이스라엘 군을 공격했으며 이스라엘 측은 이에 대응하여 항의 시위자들에게 발포하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한대로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에 대해 팔레스티니언들이 이에 대항하여 항의 시위를 벌이는 도중, 이스라엘군이 개입하여 더 큰 사상자를 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 날은 1948년 이스라엘이 독립한 날로 그 지역에 살던 팔레스티니안을 몰아내고 이스라엘이 국경을 설치한 날로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공교롭게도 같은 날로 대사관을 이전한 것은 우연이었다고 말했다. 팔레스티니안에게는 지난 70년전의 악몽을 되살리는 “Nakba: 대재난”의 날로 예루살렘에 미국 대사관이 들어서는 것은 그들에게 또 다른 의미를 가지게 되는 날로 생각된 것이다. 하마스는 그들의 권리가 승리할 때까지 항의 시위는 계속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예루살렘에 모든 국가 기관이 밀집되어 있어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미국 대사관을 옮기고 그 첫날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제렛 쿠쉬너(중동 지역 담당)가 이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예루살렘 주재 미국 대사관을 방문하여 대사관 이전식을 거행했다.

구아테말라와 파라구아이는 이번 미국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에 대해 고소를 할 예정이며, 전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들이 텔 아비브에 대사관을 두고 있다고 말하며, 예루살렘 문제가 먼저 해결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프랑스, 영국등은 이번 예루살렘 미국 대사관 이전식에 대해 가급적 말을 아끼며 제 3자적인 입장에서 중립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티니안 리더인 하마스는 이번 예루살렘 주재 미국 대사관 이전에 대한 대규모 항의 시위는 가자지구 국경지역에서 계속적으로 이어질 것이며, 이번 사망자 중에 어린 아이들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로이터는 하마스의 말을 빌어 전했다.

지난 30년동안 예루살렘 성지를 두고 국경분쟁이 이어지고 있는 예루살렘은 국제적으로 유대교, 이슬람교, 기독교의 성지로 인정하고 있다. 가자지구엔 2백만명이 넘는 팔레스티니안 들이 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Big day for Israel. Congratulations!” 축하를 전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은 월요일 미국이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옮긴 것은 현명하지 않은 처사이며 더 긴장을 초래하게 되었다. 체코공화국, 헝가리, 루마니아 등 유럽 28개국은 이에 대해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스라엘 쪽은 하마스쪽이 국경지역에 먼저 폭탄을 설치했다고 말하고, 하마스는 그들의 땅을 찾을 때까지 투쟁은 계속된다고 하여  이스라엘과 가자 지구의 접경지역은 전쟁의 불씨를 안고 있는 상황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rump Says No to Iran Deal; Stronger Sanctions to Return

Reported by A. Kim, Esq

8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이란 핵협상”에 대해 미국은 빠지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핵 협상” 은 지난 2015년 오바마 대통령이 프랑스, 영국, 독일과 함께 이란의 핵 개발에 대해 이 협상이 한쪽만을 위한 협상이었다고 말하며, “이란 정권은 테러의 주정부 후원국이다. 그것은 위험한 미사일을 수출하고 중동 전역의 분쟁에 연료를 공급하며 헤즈볼라, 하마스, 탈레반, 알 카에다와 같은 테러 분자들과 민병대를 지원합니다. 수년 동안이란과 그 대리인들은 미국 대사관과 군대 시설을 폭파하고 수백 명의 미국 서비스 멤버를 살해했으며 미국 시민들을 납치하고 수감하고 고문했습니다. 이란 정권은 테러의 후원국이다. 그것은 위험한 미사일을 수출하고 중동 전역의 분쟁에 연료를 공급하며 헤즈볼라, 하마스, 탈레반, 알 카에다와 같은 테러 분자들과 민병대를 지원합니다.수년 동안이란과 그 대리인들은 미국 대사관과 군대 시설을 폭파하고 수백 명의 미국 서비스 멤버를 살해했으며 미국 시민들을 납치하고 수감하고 고문했습니다.
2015 년에, 이전 행정부는 이란의 핵 계획에 관한 협상에서 다른 국가들과 합류했다. 이 협약은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 또는 J.C.P.O.A로 알려져 있습니다.사실은 그 협약은 이란이 우라늄을 계속적으로 증진시킬 수 있게 했다. 이란 협약은 우라늄 97%를 미국과 협약국이 가져오면서 3%를 이란이 가질 수 있게 했기 때문이다. 이란이 몇 개월에 걸쳐 만들 수 있는 핵 무기를 이 협약은 시간만 더 준 셈이 되었고 그들은 협약에 이른 댓가로 테러분자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우리는 오늘 이란이 이러한 사실을 오랫동안 숨겨왔다는 것과 거짓행위를 했다는 것을 이스라엘 정보국에서 발행한 서류를 보며 확실한 증거를 잡았습니다. 결론적으로 이란정권은 핵무기를 계속적으로 추구해온 사실이 드러난 셈입니다. 사실 이것은 엄청난 공포입니다. 한쪽의 이익만 생각하는 협약은 있을 수도 없고 평화를 깨뜨리며 평화를 불러오지 못할 것입니다.

이란 협상 이후 경제가 아주 좋지 않은 상태에서도 이란의 군비는 40%증강했으며, 경제 재재 이후에는 이란 독재 정권은 새로운 자금을 들여 핵미사일을 건조했고, 테러리즘을 지원했으며, 결과적으로 중동지역과 인접지역에 공포를 확산 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이란 협상은 이란이 완전히 이를 수용함에도 불구하고 정말 부족한 면이 많았습니다. 즉 시간이 좀 걸리면 언제든지 핵 무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그런 협상이었습니다. 만약 이 협약이 그대로 존재한다면 중동은 핵무기를 갖기 위한 경쟁에 돌입하게 될 것이며 누구나 원하면 핵무기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미국민과 세계의 대부분의 국가들의 안전을 위해 “이란 핵 협상”을 맺었지만 결과적으로 볼때 더 불안한 상황을 초래하게 된 것입니다…. 작년 10월에 이어 지난 1월 12일 나는 한번더 이란 핵 협상에 대해 재고를 해야 함을 분명히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미국은 더는 이 협상에 동의하지 않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우리는 우리의 우방국인 프랑스, 독일, 영국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우방국인 중동 지역의 나라들과도 서로 의견 교환을 가지고 도움을 구했습니다. 우리는 이란이 절대적으로 핵을 보유해서는 안된다는 것에 한 마음이 었습니다.

결국은 우리 미국은 “이란 핵 협상” 에 대해서 협상국가에서 빠질 것을 분명히 알리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이란에 대해 아주 강력한 경제 재재를 실행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미국은 핵무기의 협박의 대상국이나 인질극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핵무기가 이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게 하기 위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위해 도움을 주는 나라에게도 똑같이가장 강력한 재재를 가할 것입니다.

기자가 “폼페오 국무총리가 북한에 있는 미국 인질범을 안전하게 데리고 올것인가?” 라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오 국무총리는 북한으로 가고 있다. 곧 그곳에 도착하게 될 것이다. 그는 실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올 것이며, 장소도 정해졌고, 우리의 성공적인 회담도 다 준비되었으며, 북미 회담을 위해 시간과 날짜를 조정하고 돌아올 것이다. 우리는 미래를 향해 대단한 성과를 올리고 있으며, 북한과 미국이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어쩌면 좋은 관계가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그것은 북한, 남한, 일본, 전 세계에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 일이 아주 잘 되길 희망하고 있다. ” 라고 말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Future Leaders Shout for Diversity at 2017 Girlup Leadership Summit

7월 18일, UN foundation 으로서 전 세계의 미래 여성 지도자 양성 프로그램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Girlup 리더쉽 서밋이 지난 7월 16일부터 18일까지 리건 인터네셔널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렸다. 300여명의 전 세계의 고등학생들이 세계의 정치 일번지인 워싱턴에서 정치세계에 한 발자욱 들어선다는 자세로 임한 이번 서밋에서는 백악관을 방문하고 국회의사당을 방문해서 직접 관계자들을 비롯한 여성 의원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 또한 가졌다. 그리고 로비스트가 될 수 있는 길도 배울 기회를 가졌으며,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등 오 대륙에서 몰려든 미래 여성지도자로 인해 워싱턴에는 여기저기에서 웃음꽃이 만발했다.

이번 서밋에서는  고등학교 여학생들이 모였으며,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사회적으로 유명한 인사들의 연설을 통해  삶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살아남고 승리하며 서로 격려하고 힘이 되어주며 함께 미래를 향해 걸어가자는 취지로 멘토쉽 프로그램이 있었다. 건강관리, 안전 관리 등에 대한 교육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그들이 할 수 있는 일과 또 그들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해야할 일들을 어떻게 성취할 수있는 가를 직접 배우는 시간도 있었다. 그들이 가진 역량과 끼를 마음껏 발산할 수있는 즉석 시낭송 대회, 댄스 파티, 네트워킹 시간도 있었다.

이 행사에 참석하여 미래의 지도자들에게 꿈과 비젼을 보여준 연설자들 중에는 A’Dorian Murray-Thomas(Founder&Ceo, She Wins Inc.), Abbey Hudson(Attorney), Amanda Gorman (Youth Poet Laureate of the United States), Amani Al-Khatahtbeh (Muslim Girl, Founder and Editor-in -Chief), Anousheh Ansari (the first civilian astronaut, Prodea Systems, Chairman &Ceo), 와 Omar (Representative, state of MN) 도 참석해서 눈길을 끌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K04OCWsjDUY

자신있게 자신을 표현할 수있는 미래의 지도자, 여성 지도자들을 만나보았다. 그들은 모두 눈빛이 밝았고 반짝반짝 빛이 났다. 이 행사를 위해서 보스턴에서 부모가 직접 17시간 드라이브를 하고 왔다는 Katrina 는 부모가 그리스 사람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Bvlgari Welch, Maria Velez, Allison Wei, Katrina Sousounis 가 직접 이 행사를 소개하면서 이 행사를 통해 그들이 느낀 경험담과 혜택을 들을 수 있었다.

매년 열리는 이 행사는 여학생들에게 귀중한 경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이 서밋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보면 더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다.

https://girlup.org/take-action/be-a-leader/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esperate ISIS Dresses as Women and Attack Iran Parliament and Khomenei’s Tomb

(Photo from Google Images: A Gun man stand by Parliament building )

6월 7일,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두 번에 걸친 테러리스트 공격이 있었다. 이 공격으로 12명이 사망하고 4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무슬림의 대명절인 라마단 기간에 일어난 이번 테러 공격에 ISIS 가 책임이 있다고 스스로 밝혔다. 이번 공격은 이란 국회 의사당과 호메이니 무덤근교에서 일어났다.  테러리스트들이 침입하여 무차별 총기 난사를 하였으며, 이들 테러리스트들 중 4명은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5명은 사로 잡혔다고 이란 방송은 밝혔다. 테헤란 경찰국장은 이들 5명을 집중 조사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성명서를 통해,  이번 테헤란 테러리스트 공격에 대해, “무고한 시민들의 죽음에 대해 심히 애도를 표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란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이번 공격은  테러리스트를 옹호하고 지원한 나라들이 결국 테러리스트들로 부터 위험에 처하게 된 것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워싱턴에 있는 이란계 미국인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명서에 대해 “무정한 메시지” 라고 반박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 테러공격에 맞서 싸울 수 없는 사람들이 테러리스트 공격의 희생자라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란 혁명군대는, “무고한 사람들의 피를 흘리게 한 것에 대해 결코 참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란은 시아파 무슬림이며, 이란의 수니파는 극렬분자인  IS 이다. 이번 공격은 시아파를 대상으로 일어난 것이다.

최근 ISIS에 지원하는 사람도 줄어들고 이들 테러리스트들에게 들어가는 지원금도 줄어들자 그들의 공격이 더 강력해지고 있다. 이번 공격에서  남성이 여성 복장으로 침투해서 자살폭탄으로 공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제까지의 떳떳하게 나서서 공격하던 방식과 많이 다름을 볼 수 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90+ Killed, 463 Injured with A Truck Bomb In Kabul,Afghanistan : Mourning People and Wailing Nation Endlessly

(Photo from Google Images)

5월 31일 오전 ,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중심지에서 트럭에 폭탄을 장착한 채 시가지로 진입하여 시민 80명이상이 사망하고 463명이 부상을 당했다. 6월 1일 현재 사망자 수와 부상자 수는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폭발은 카불 중심지 1마일 반경에 위치한 나토 연합군의 지휘부와, 각국의 대사관이 밀집된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폭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독일 대사관이 큰 피해를 입었다고 로이타 통신은 전했다.

다행이 Green Zone 에 설치된 경비 초소에서 트럭을 진입 시키지 않아 더 많은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하나 결과적으로는 1마일 반경에 위치한 대부분의 대사관 건물이 파괴되고 창문이 깨지며 벽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BBC 를 비롯한 아프가니스탄 텔레비젼 방송국도 폭발로 인해 BBC 기사도 사망했으며, 방송국 기술 담당도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환자들 대부분은 Wazir Akbar Khan  병원으로 이동했으나 병원 마저도 폭발로 인해 창문이 깨졌으나 병원 의료진들은 밀려오는 환자들로 인해 숨을 쉴 수 조차도 없이 힘든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이에 대해, ” Crime against humanity” 라고 말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탈레반과 연관되어 있는것으로 정보소식통은 밝히고 있으나, 이에 대해 탈레반 조직 대표는 “자신들과 상관 없는 일”이라고 부정하고 있다.

이번 폭발은 최근  독일과 미국(5,000 여명 증강을 위한 논의중)이 군인을 증강 배치한다는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이나 아직 자세한 것을 알 수 없는 형편이다. 그러나 이번 폭발로 인해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나기 위해 준비하고 있던 나토 독일 증강군들의 발이 베를린에서 묶였다.

현재 독일군은 1,000 여명 아프가니스탄에 배치된 상황이며, 독일은 막대한 자금을 군비에, 아프가니스탄을 정상화 시키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에 주재하고 있는 국제 연합군은 13,000 명으로 그중, 미국이 8,400명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