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Saturday Poetry

Drink a Cup of Poem~~새해소망/강병원

Photo by Corih Kim

[ 새해 소망 ]

강병원

아프고 어려울때 기도해 주시고
힘들고 외로울때 위로해 주시고
일년을 하루같이 사랑해 주심에
고마운 마음으로 인사 드립니다

무술년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고
세미한 하나님의 음성 들으시고
말씀에 순종하여 기도 응답받아
하는 일에  만사형통하는 은혜와
축복이 넘쳐나는 해 되게 하소서

** 이제는 음력 섣달도 며칠 남지 않았다. 한 해를 마감하며, 새해를 희망으로 시작하며 올리는 기도로 하나님을 믿는자나 안 믿는자 모두 가슴속에 한 해에 거는 소망과 벅찬 기대가 넘실대고 있을 줄 안다. 꿈을 꾸는 자는 그 꿈을 따라 가다보니 어느새 목적지에 가까이 도착되어 있었다고 하는 고백을 들으며 살아왔다. 이제 또 우리는 한 해를 보내며 새로운 한 해를 기쁨과 감격으로 맞이하게 된다.

새해엔 강병원 선생님 시 처럼 “하는 일에 만사형통하는 은혜와 축복이 넘쳐나는 해 되게 하소서.” 꼭 그렇게 되길 바라며 우리 모두 새 희망과 포부로 한 해를 맞이한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집을 짓다/김호천

오늘도 클라리넷을 분다
관객도 없는 빈 방
가쁜 숨을 불어넣어
물레를 저어 소리를 짓는다

직선으로 벽에 부딪쳐 귀청을 찢던 소리가
아내의 이마에 주름 주던 소리가
안개가 능선을 넘듯 곡선으로 출렁인다
외로운 아낙의 울음소리 바람 타고
댓잎을 스치기도 하고
시름에 겨운 노인의 한숨이
구름으로 수 놓는다

슬픈 가락 즐거운 가락 엮어
베틀에 앉아 북 넣어 베 짜듯
나만의 집을 짓는다
까치가 짐을 짓듯,
조개가 껍질을 굳히듯
비단 실 뽑아 궁전을 짓는다

나는 나의 외로운 우주 속
노을에 등 기대고 서서
클라리넷을 분다. 오늘도

<한국 대표 서정 시선 8 중에서>

시를 쓰며 그림을 그리듯 쓰라는 말이 있다. 무형의 형상화를 통해 우리안에 담겨진 감성의 조각들을 끄집어 내어 선으로 또는 현으로 나타내는 것이 문학을 하는 사람들의 노고요. 음악을 하는 사람들의 고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시를 읽으며 “클라리넷”을 통해 자신안에 깊이 침잠해 있는 외로움을 꺼내어 날개를 달아주는 것을 독자의 한 사람으로 읽었다. “집을 짓다” 의 제목을 통해서도 우린 매일매일 다른 형태의 집을 안에서 밖으로 불러내어 짓고 있다. 오늘은 무슨 집을 지을까? 올 한해를 어떻게 지어볼까?  그런 고민은 창작을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늘 즐거운, 때론 고단한 고민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해 본다. 한 해를 시작하며 2018년은 가장 멋진 집, 가장 튼튼한 집, 행복이 소록소록 피어나는 집을 짓는다는 생각을 하며  즐거운 고민을 해보면 어떨까…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he Hanyang Writers Association Hosts The 3rd Edition Publish and Writers Award ceremony

 

(사진 소개: 우측, 문학신문사로 부터 신춘문예 문학상 대상을 수상하는 송현채 한양문학 권한 대행)

황금개 해라 불리는 2018년의 서막을 알리며, 지난해 창간한 이래 괄목할만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전국적인 시인들의 모임인 “한양문학”이 내.외 귀빈들과 시인들을 비롯 100명이상이 모인 가운데 뚝섬유원지역의 맷돌순두부에서 열렸다. 입추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많은 문인들이 모인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한양문학” 이 3호 출판기념회와 아울러 신인 문학상 수여식으로 식전행살고 이가원씨의 색소폰 연주를 비롯하여 정현우 시인의 시 낭송이 있었다.

송현채 “한양문학” 대표 권한 대행의 개회선언과 함께 시작된 본 행사에서 송현채 권한 대행은 이번 행사에 참석한 많은 문인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으며, 내.외빈 소개로 서울특별시 시의원 박해학 의원, 광진구 구의원 지경원 의원, 코리일보 편집장 겸 소설가인 김서경, 류시호 작가, 이윤정 시인, 최규준 원로 작가, 친시조 발행인 유안 시인등을 소개하였다.

(사진 설명: 좌에서 우, 박윤옥 부회장 , 문학신문사 유재규 발행인, 고성현 신춘문예  문학상 금상 수상자)

“한양문학”의 임원 임명과 함께 2017년 임명되었으나 임명장 수여를 하지못해 오늘 임명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한양문인회 임원진 소개는 아래와 같다.
한양문인회 발행인: 김홍덕
회장: 김광
대표 권한대행: 송현채
상임 부회장: 최재열
상임이사 겸 사무총장: 송현채
부회장: 김호천, 강병원, 박윤옥, 신동일, 정유광, 곽의영, 송미숙, 송정민, 최은희, 김의상
이사: 송명호, 김노금, 이민석, 김병님, 김혜숙, 이돈권, 이길순, 고성현, 김성심, 김혜숙, 송미순
사무국장: 김정오
감사: 정현우
회계: 정윤아

(사진 설명: 좌로부터, 송현채 한양문학 권한 대행, 강병원 부회장)

축사로는 김광 회장의 축사를 강병원 부회장이 대신 대독했다.
강병원 부회장은 한양문학의 발전을 바라며 시를 지었다고 말했다.

“그리운 내 임”

황금개띠 해
무술년 벽두에
양갈래 머리 어여쁜 얼굴
그리운 내 임 찾아
뺨 시린 삭풍을 가른다

엄동설한 소한 절기에
얼음눈 구멍 뚫고 피어난
아리따운 복수초 꽃 처럼
미소 지으며 다가온 임이여

한양문인회 얼굴 얼굴마다
벙그는 웃음꽃송이 한양문학
사랑과 축복의 선물
우리들 최고의 자랑
최후의 희망이어라

이어 김노금 의원의 인사말, 미국 코리일보 편집장 김서경, 신동일 부회장, 서울특별시 시의회 전 의장인 박래학 의원, 최규준 수필가, 이윤정시인의 축시가 이어졌다.

이번 3호 한양문학 출판 기념회에서 가장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 해도 한양문학 창간호 신인 문학상 수상자 시상과 한양문학 제 3회 신인문학상 당선 패 및 상장 수여식, 문학신문사 주최 신춘문예 당선자 시상과 더불어 민주당 대표 추미애 의원의 표창장 수여식이 있었다.

수상자는 아래와 같다.
한양문학 창간호 신인문학상 당선 수상자
:이민식 시인

한양문학 제 3회 신인문학상 당선 수상자
:강쌍호, 유희성, 이재규, 차용국
(수여자: 송현채 권한 대행과 강병원 부회장)

문학신문사 주최 신춘문예 당선 수상자
: 신춘문예 문학상 대상으로 송현채 한양문학 권한대행이 수상했다.
: 신춘문예 문학상 금상으로 고성현 시인이 수상했다.

2부행사에서는 신인문학상 당선자 시 낭송이 있었고, 이어 정유광 시인이 윤석산 시인의 ‘빙빙’을 낭독했으며, 류시호 시인의 시, 눈내리는 날, 신동호 시인의 ‘봄날 피고 진 꽃에 대한 기억’ 을 진복순 시인이, 윤동주시인의 ‘내인생의 가을이 오면’을 이수인씨가 낭송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뭐하세요 /한웅구

 

뭐하세요

생의 숨결 넉넉하게 기억되는
낯익은 추억,

언덕에 드러누워

, 이제 잠들 있는
당신과 함께한
행복했던 절규일 게다

, 보낸 자와 떠나간
시공의 변이變異 속에 메아리 되어
처절히 교차하는데

뭐하세요! 당신은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삶 도둑/전종준

(사진: 김서경)

 

밥맛이 없어

밥을 깨적거린다.

밥 투정인가

반찬 투정인가

밥맛이 없다.

 

누군가 나에게

김을 나눈다

고소한 김으로

밥을 싸 먹으니

밥맛이 살아난다

밥맛이 꿀맛되어

밥 한 그릇을

다 먹어 버린다.

 

아! 밥을 훔쳐먹는 밥도둑

그대 이름은 김이라

고소한 김 덕분에

밥맛이 난다

누군가 김을 나누어

밥맛 나게 하고

나눔을 가르치네.

 

우리도 나누어서

풍요로운

새해 되소서.

 

살맛이 없어

삶을 깨적거린다

조상 탓인가

남의 탓인가

살맛이 없다.

누군가 나에게

사랑을 나눈다.

 

고마운 사랑으로

삶을 감싸 안으니

살맛이 살아난다

살맛이 꿀맛되어

인생의 진한 잔을

다 마셔 버린다.

 

아! 삶을 훔치는 삶도둑

그대 이름은 사랑이라

고마운 사랑 덕분에

살맛이 난다.

 

누군가 사랑을 나누어

살맛 나게 하고

나눔을 가르치네.

사랑을 나누어서

감사하는

새해 되소서.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길/최일우

(사진: 최일우)

가는길 갈길 지나온 길
뒤뚱뒤뚱 갈팡질팡
정신 있나 차렸나 없었나

이리가라 저리가라
들은얘기 흘린얘기
내가고 싶은대로 가면서
지는 제대로 갔는가 물었지

세상길은
옳고그름 없이
지나온 길 가는 길 가야할 길을
뒤돌아 보고 또 앞보며
그냥 가는 길
가야만 할것 같기에
그냥 가는 길
쉬다 멈추며 갈때까지 가는 길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사과 서리/강병원

(사진: 강병원 시인)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온다 해도 나는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스피노자 말 따라
칠년 전 텃밭에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었다

상기 세찬 겨울바람 차가운 이른 봄
머슴 밥그릇처럼 퇴비 두둑히 덮어주고
꽃이 피어나길 굿에 간 어미 기다리듯 했다

이내 성공, 유혹, 결실, 명성의 꽃말 가진
색감 좋은 예쁜 사과꽃 흐뭇이 피어나
페친들에게 공유하여 반응 펄펄 뜨거웠다

꽃 떨어지고 살충제와 살균제 살포로
과심곰팡이병과 전염병 예방주사 맞히고
튼실한 열매 하나씩 남기고 열매솎기(摘果)했다

칠팔월 폭양에 몸 불리며 맛 들어갈 때
과향 맡고 날아든 배고픈 새떼들 극성에
모기장같은 그물 씌워 새떼들 원성 자자했다

열여섯 살 소녀의 홍조띤 수줍은 얼굴 주렁주렁
텃밭에 갈 때마다 풍경(風鈴)처럼 대롱대롱
방긋이 짓는 미소에 사춘기 소년처럼 설레었다

갈 곳 많은 가을, 갈꽃도 재천으로 많은 가을날에
옥천 문학기행과 제주도 힐링여행으로 비운 사이
梁上君子 찾아와 무자비하게 사과서리해갔다

무식한 인간, 철면피한 인간, 새만도 못한 인간,
욕설 퍼붓다가 섬김과 나눔의 생각이 스쳐가자
다 따가지 않음에 감사하며 주님 영접하라 용서한다

*서리 : 떼를 지어서 주인 몰래 남의 과일, 곡식, 가축 따위를 훔쳐먹는 장난.

본 시의 내용은 좋게 말해서 서리이고 총수확량의 절반을 훔쳐간 악랄한 도둑임을 알려드립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Virginia Writers’ Club Holds Event to help Self-Publishing Writers

VWC (Virginia Writers Club) held its annual meeting with Awards and Centennial Launch at the Richmond Times-Dispatch in Mechanicsville, VA on Nov. 14, 2017.

About 70 members from all regions of Virginia (Appalachian Authors Guild, Blue Ridge Valley Writers, Hampton Roads Chesapeake Bay Writers, Richmond, Hanover, Northern Virginia, Riverside, Write by the rails) gathered to gain information about the literary self-publishing, with the help of Liz Long, Associate Editor for LeisureMedia360 in Roanoke, VA. She is also USA Today’s best-selling author for ten independently published novels and is active as a public speaker.

VWC will be celebrating its 100th Year Anniversary in 2018.

2017 Special Awards were Lifetime Achievement Award and Outstanding Service Award. Those Awards went to Patsy Anne Bickerstaff and Carolyn O’Neal.

( photo: Patsy Anne Bickerstaff, Special Awards were Lifetime Achievement Award 2017)

2017 Golden Nib awards with three parts: Poetry, Fiction, Nonfiction.

(Photo:  Erin Newton Wells,The First Place of Golden Nib Contest of Poetry and Fiction)

2017 Golden Nib Contest winner for Fiction and Poetry went to Erin Newton Wells of the Blue Ridge Chapter for If a Tree Falls and Variations on the Annual Theme.

With interview, she states ”

My early life was in Texas. I grew up in a family of writers, artists, and musicians, so working in the various arts seemed natural to me. My mother served as the Poet Laureate of Texas for several years and was well known among writers there. She was a great influence on me, as was my father, who wrote short stories. My sister is a concert violinist and violist. My brother is a writer, and all of us are artists. I had a wonderful art-filled childhood.

Later, I lived in Arizona, since my husband’s work as an astronomer took him there to an observatory, and this is where our two children were born. Eventually we moved to Virginia, also for astronomy. My own studies have centered in early languages, especially Germanic and Celtic, as well as in literature. And always in my work there is writing, art, and music.

In Charlottesville, I established a school for studio art and have taught for many years, with an extensive curriculum. Throughout these years of teaching and caring for my family I have also been writing. But I have now begun to increase the time I spend at this. My main concentration has always been on poetry. I consider it the most difficult genre, and, therefore, it is the most interesting to me. In poetry, which is a very condensed form of writing, every word matters immensely, and finding just the right one to express an idea takes much thought. I also enjoy writing prose, but I use it as a way to take a short break from poetry. After concentrating on poetry, writing short stories and essays seems fast and easy. It helps me relax, so I can return to my main work.

I have so many ideas I would like to put into writing, and I feel I have an obligation to do this. I would like to help other people see and understand things that they might not have seen otherwise. This is what I do with my art and my art instruction, and it is what I try to do with my writing.”

Erin Newton Wells writes poetry and prose and also teaches studio art. Her work appears in The MacGuffin, Poetry South, The Poeteer, Piedmont Magazine, Form Poetry, A Sow’s Ear Poetry Review, Spillway, Skyline Anthology, The Best of the Virginia Writers Club: Centennial Anthology and Virginia Poetry Review, among others. She is the recipient of numerous awards for both poetry and prose, including from the Academy of American Poets.

2017 Golden Nib contest winners:

Poetry

1st place: Variations on the Annul Theme by Erin Newton Wells (BRC)

2nd place: Dream Child by Mary Coffman-Burke (RC)

3rd place: Constellations by Sally Zakariya (WRC)

Fiction

1st place : If a Tree Falls by Erin Newton Wells (BRC)

2nd place: The Wild One by Ann Eichenmuller(CBWC)

3rd place: Linda’s New Diary by Danielle Dayney (RC)

Nonfiction

1st place: First Dance by Roger Tolle (BC)

2nd place: The Christmas Pony by John M. Koelsch(VWC)

3rd place: Summer Picnics and Homemade Ice Cream by Madalin Bickel (RC)

(Photo:Liz Long, Associate Editor for LeisureMedia360, USA’Today’s best-selling author)

VWC consists of 10 different districts from Appalachian Authors Guild (City of Norton and Counties of Buchanan, Dickenson, Lee, Russell, Scott, Tazewell, Washington & Wise and even north-east Tennessee) to Blue Ridge (Charlottesville, Lexington, Staunton and Waynesboro, and counties of Albemarle, Augusta, Fluvanna, Greene, Louisa, Madison, Nelson, and Orange), Chesapeake Bay Writers (Williamsburg and the counties of Charles City, Essex, Gloucester, James City, King & Queen, King William, Lancaster, Mathews, Middlesex, New Kent, Northumberland, Richmond and Westmoreland), Hampton Roads (Chesapeake, Norfolk, Portsmouth, Suffolk and Virginia Beach), Hanover Writers (the counties of Hanover, King William, and eastern Henrico), Northern Virginia(the counties of Fairfax and Arlington, the cities of Alexandria and Falls Church, and the surrounding areas), Richmond (Richmond and counties of Chesterfield, Henrico, Goochland and Powhatan), Riverside Writers (City of Fredericksburg and counties of Caroline, King George, Louisa, Spotsylvania, Stafford and portions of the adjoining areas), Valley Writers (City of Roanoke and surrounding areas),Write by the Rails (Prince William County, Manassas, and Manassas Park) to serve the needs of the writers and the writing communities and brighten the literary landscape of Virginia and beyond.

(Photo: Left to the right, June Forte, Corih Kim, Cindy Brookshire)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 쑥부쟁이/홍성재

사진: 이응원 작가

쑥부쟁이

愚靑

보랏빛
혼을 살라
향기를 드리우니

그린 임
아니 오고
벌 나비 수시 오네

달 아래
흘린 눈물만
윤슬 바다 이루네.

홍성재
***시조, 쑥부쟁이를 읽으며  외로움 가득 밀려오는 쑥부쟁이의 삶을 봅니다.
잊혀진 들판의 길 모퉁이에서 흔하게 만나는 보랏빛 쑥 부쟁이, 바람에 흔들거리는 가냘픈 육신을 가끔 보며 참 안타까운 마음도 들곤 했어요. 항상 목을 쭉 빼고 길을 향해 고개를 돌린 이유가 있었군요. 그리던 임을 그리워하며 기다렸나 봅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rink a Cup of Poem~~ 어떤날은/ 김서경

어떤 날은,
 
어떤 날은 글쓰기 싫어요. 그냥 놀고 싶어요. 그냥 그림이나 그리다가, 음악이나 듣다가 그러다가 영화 한 편 보다가, 그러다가 그냥 그냥 시간을 삶아 먹고 싶어요. 맛있게 삶아서 살살 뜯어먹고 싶어요. 뜨거워서 호호 불어 가면서요. 시간의 껍질을 얇게 벗기면 뭐가 나오는 지 아세요? 옆에 있는 딸이 피카츄가 나온대요. 저는 시간의 껍질을 벗기면 추억의 살집이 보여요. 살집속에 스며든 순간들의 향기, 또는 아픔, 또는 증오, 또는 후회 등등이 두껍게 따닥따닥 붙어 있어요. 그것들을 떼다가 실수해서 피를 본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에요. 결국, 이런 생각을 했어요. 한 번 지나간 시간들은 그냥 흘러가게 두는 것, 억지로 잡을 수도, 잡으려고 해서도 안된다는 것, 그러다가 때가 되어 딱정이가 되면 자연히 떨어지거든요. 조금 가렵기는 해요. 그때요.
살다보면 누구든 이런 딱정이가 쉽게는 10개, 100개, 1000개도 될 수도 있지만 가능하면 이런 딱정이는 적을 수록 좋다고 말해요. 하지만 적다는 개념은 깊은 상처가 많았다는 뜻은 아닐까요? 아니면 가벼운 상처가 적게 생겼을 수도 있구요. 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허구헌 날 지지고 볶는 삶, 결국 삶은 자신이 선택한, 또는 선택되어진 길을 가는 것이며,  목적지에 도착하면, 어떤 날, 영원한 안주를 하는 것, 상형문자, 사 ㄹ ㅁ 이 아닐까요?
 
김서경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