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Job Opportunty

KCCD Announces API Jobs Initiative and Training Programs

사진 설명: 왼쪽에서 세번째, KCCD 회장, 임혜빈씨

Los Angeles, CA – On Wednesday, June 14, 2017, Korean Churches for Community Development (KCCD) soon to be known as Faith and Community Empowerment (FACE), in partnership with Community Career Development, Inc.(CCD) held a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several training opportunities which can lead to job opportunities through its API JOBS (Job Opportunities & Business Success) Initiative.

KCCD/FACE, as lead agency, won a grant funded by the City of Los Angeles Economic and Workforce Development Department to launch the API JOBS Initiative. This historic initiative, in partnership with CCD and other Worksource Centers, will serve the Asian Pacific Islander (API) community in Los Angeles to obtain vocational training, career pathways, community and social services to linguistically isolated participants.

“We are extremely happy to be partnering with KCCD/FACE on this initiative.” Stated CCD Executive Director Alberto Uribe. He shared that CCD has been in existence for over 40 years serving the greater Los Angeles area in providing workforce and economic development training and programs, with an intent to place prospective applicants into career pathways. “Making these programs more available to participants, in this program, which is focused on members of the API community” is a welcomed opportunity for the Worksource Center, Mr. Uribe said.

In addition, KCCD/FACE President Hyepin Im shared of the transportation sector’s growth, specifically with Metro. “Metro is on the verge of amazing growth, due to the passage of Measure M.” She stated. Through Measure M, billions of dollars of contracting and job opportunities, along with expansion of the infrastructure of the Los Angeles County area will be available in the coming years.

Starting in July 2017, the Biotech Academy and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will be available, with all training done through Los Angeles Valley College. Rhonda Rose, Director of Economic and Workforce Development at CCD, explained the specifics behind both of the training programs. There is no cost to be enrolled in the trainings but all those interested must attend an orientation and meet eligibility requirements.

The Biotech Academy is a six-week training covering a wide variety of medical and bio techniques. Upon successful completion of the training, prospective applicants will be eligible to work at some of the pharmaceutical companies within the greater Los Angeles area. Employment opportunities can range from entry-level to manager/supervisor and specialized positions. Positions include Manufacturing Technician, Laboratory Technician, and Chemical Technicians. Entry-level positions range from $12-13 an hour with manager/supervisor and specialized technician positions ranging from $20+ an hour.

The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BOTA) is a two-week training with Metro, one of the largest transit companies in the United States. A “high demand training”, skills learned during BOTA will prepare individuals in getting an interview with Metro. Successful applicants that pass the interview and background check with Metro will receive additional on-the-job training. “We work closely with Metro to train Bus Operators, and those positions also have career ladders.” Ms. Rose shared. Within the first year as a Bus Operator, Metro employees can apply for positions such as a Schedule Checker, Manager, or a Rail Operator, with positions ranging from $20+ an hour.

The training is not limited to Metro, as CCD works with other transit companies around the Los Angeles area. Ms. Rose shared that the program is a “great way to get into the transportation, logistics, and trade industries.” She also stated to not “look at it as ‘I will be a Bus Operator forever.’ This is a very demanding career-driven path to get into some of these higher paying jobs.” A great example was shared of Metro’s former CEO Art Leahy who started as a Metro Bus Operator.

In addition to the training opportunities, barista positions are currently available through Belasco Ulli Coffee, an up-and-coming coffee and dessert hotspot in Downtown Los Angeles. Belaso Ulli Coffee will be willing to provide on-the-job training for hired applicants, starting at $15 an hour.

Jan Tokumaru, Consultant with the California Labor Federation Workforce and Economic Development Program and member of the API JOBS Initiative workforce team, shared how these training and hiring opportunities “gives us more doors that are opening, more career opportunities that are opening” and how much of “the strength of this program is partnership.”

Lastly, although the training and hiring opportunities are targeted towards job seekers, the API JOBS Initiative can also assist businesses as well. “If there are companies who are seeking Asian-speaking employees, please contact us.” Stated Hyepin Im. “We want to help companies within the Korean/Asian community to access City Worksource Center services.”

For those interested in any of the training opportunities, orientations must be attended. The Biotech Academy orientations will be held at the Los Angeles Valley College on June 21 and June 28 at 10:00 AM. The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orientation will be held at the Wilshire-Metro Worksource Center on June 20 at 10:00 AM. For those applying for barista positions, there are no orientations but you must provide required documents to determine eligibility.

To reserve an orientation spot or to apply, please sign up to submit your request. You can also apply at www.kccd.org/api-jobs or call us at 213-985-1500.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he Greater Manassas Community Job Fair Attracts Huge Gathering of People

5월 31일, 매나사스 시에 위치한 루터란 처치에서 Job Fair 가 열렸다. 노던 버지니아 지역에서 국도 66번과 28번을 끼고 있는 도시로서 동과 서, 남과 북을 연결시켜주는 매나사스 지역에서 열린 이번 Job Fair는  레스토랑, 학교시스템, 경찰서, 건설업, 대리석 제조업체등 54개 업체가 참여했다. 오후 1시부터 열린 이번 Job Fair 에는 행사장인 교회 주차장이 행사가 시작하자마자 이미 모든 차량들이 주차장을 가득메워 행사장에 차를 세울 수 없어 건너편 다른 빌딩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이력서를 든 채 행사장으로 향하는  많은 구직자들을 볼 수있었다. 직접 이력서를 제출하고 간단한 면접까지 볼 수 있는 이번 Job Fair 에는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청년들부터 5.60 대 중년층들도 있었다.

Reliant Hiring Solutions 이 주관한 이번 Job Fair 는 파트타임을 비롯하여 풀타임 직업과 일정기간 교육을 받으면 수료증을 받은 후, 물리치료센터에서 일을 하거나, 자기 비즈네스를 할 수 있는 마사지 테라피 교육 시스템(American Massage & Bodywork Institute)도 있었다. 은퇴후 독거 노인들이 건강을 잃게되어 도움이 필요할 때 직접 집으로 방문하여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행사 참여 업체: Universal Stones (Two positions are opened : Cost estimator, project manager – Qualification : Bachelor degree, preferred experience at stone industry, Please submit your resume to [email protected]) Flagger Force(Traffic Control Services, 시간당 처음 시작, $11.50, 근무후, 6개월 후, 각종 베네핏 혜택), Advantage Solutions ( Event Specialist, Food/ $10.80, Alcohol /$16.25 목~일요일, 20시간~30시간 근무 가능), Comfort Keepers (Care giver service/ $8~$11, paid for training, plus mileage compensation), Salamander Resort & Spa (Line cook, house keeping, administration/ wages are all different based on their experiences), Miller Toyota (Sales Consultant/ 3months salary after that 100% commission , receptionist, customer service representative, service advisor, parts manager ), McLane (Wearhouse specialist, CDL Drivers/$60,000 yr, Wearhouse Sanitation , Dispatch Coordinator: wage range, $17~$23 with full benefits), Sherwin Williams (Store Sales associate, / wages are different, full benefits), William A. Hazel. Inc (Laborer,  benefits that include vacation, 401K, Health and Dental Insurance.Qualified Applicants please call 703.378.8300 Ext. 328-Send resume or apply in person at: William A. Hazel, Inc. – Personnel Department 4305 Hazel Park Ct. Chantilly, VA 20151 (703) 378-8300 Ext. 328 , Don’s Johns (Inside Sales Associate-Government Construction Account Manager, Event Sales, Junior Analyst, Team Leader, Project Supervisor, Part Time Dispatch Administrative Assistant, Route Supervisor, Dispatcher, Service Driver (non- CDL), Pickup&Dilivery Driver(CDL), Weekend Swing Driver, Yard Crew Member/ www. donsjohns.com/career)

Westminster at Lake Ridge (nurses, housekeepings are opened/ www.wlrva.org), Five guys (crew start/$9.25), Arby’s (crew and manager/ $9~ $14), Roy Rogers (crew and manager/ Higer than minimum wage), Team Best ( Administrationist, accounting/ www.teambest.com) Davey (Irrigation Technician, Irrigation foreman, PHC-lawn technician, Landscape coordinator, Production manager,  Project/site manager, Sales and service technician, Account manager, Branch manager, Data collection technician, Utility forester, Consulting arborist, Pole inspector, Programmer/ Operator, Work planner, Mitigation specialist, Biologist/Botanist, Project manager, Utility apprentice, Groundman/trainee, trimmer/climber,Pole technician, Equipment operator, Pre-inspector, Work permitter, ROW spray tech, Crew foreman, Gereral foreman/ Sean McGuire Branch Manager /703-327-9035www.davey.com/career), Fairfax County Public School (bus driver/ $18.82 per hour)and  techers are needed ,Skate NFun zon (staff/ manager $8~$12),Looper (Caddies On Demand/  Earn $60-$100 per round, free golf- play 20+ local courses for free / www.looper.golf,  Sparks Group (staffing company, https://sparksgroupinc.com/), Premier Martial Arts (www.PMAManassas.com)등이 있다.

버지니아 고용청은 지역별로 도시별로 취업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이나 또는 취업 희망 지역과 직업을 찾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웹싸이트는 아래와 같다.

http://www.vec.virginia.gov/find-a-job/job-fairs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epartment of Commerce Endorses AAPIs Businesses

5월 16일, 2017 아시아 태평양계 아메리칸 비즈네스 서밋이 상무부 오디토리움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상무부산하 MBDA (Minority Business Development  Agency: Acting National Director, Efrain Gonzalez) 소수계 비즈네스 개발기관이 주관하였고, 아시아 태평양 아메리칸 상공회의소 (President, Chiling Tong)주최하였다.

아시아 태평양계의 달인 오월을 기념하며 축하하는 분위기에서 열린 이 행사는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전국에서 온 수 백명의 아태계 비즈니스인들이 모여 정부가 제공하는 소규모 영세업자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와 함께, 사업에 성공한 비즈네스맨, 우먼들이  칠전팔기의 끈기와 열의, 처음 오픈해서 힘든 과정을 겪으면서도 사업을 유지해 온 결과 비즈네스가 안정되고 잘 되고 있다고 그들의 경험담을 말하기도 했다.  성공적인 비즈네스인들은 효과적인 네트워킹으로 투자자를 만날 수 있었으며, 또 사업을 성공시키는데 필요한 인적 자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토로했다.

상무부장관 특별 보좌관인 Consuella Jordan 은 소수계 비즈네스 개발기관은 개회사 연설을 통해 처음 아시아 태평양계 아메리칸 상공회의소 소장인 칠링 통씨가 아태계 상공회의소에 관한 도움을 요청했을 때 콘수엘라 보좌관은 비록 배경이나 모든 것이 다르지만 친구가 아닌 가족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함께 일을 해 왔다고 말했다.

먼저 아태계 비즈네스인들의 성공담을 시작으로 성공적인 손님과 고객 또는 손님과 공급자로서의 관계, 그리고 후 세대 전국 아태계 비즈네스 성공자들의 경험담을 듣는 시간이 있었다.

첫번째 비즈네스 성공담을 듣는 시간에서, Amar Shokeen (Founder & CEO, RJT Compuquest) 씨는 H1 비자로 미국에와서 사업을 하면서 몇번이나 실패를 거듭했지만 결국 그 어려움을 극복한 결과 비즈네스가 안정되고 성공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Paul Hsu(Chariman, Hsu Foundation, Ph D)박사는 마르틴 루터 킹 목사의 명언인 “I have a dream” 을 인용하여 “결과적으로 드리머들이 이민자들이며, 이민자들이 사업가가 된다고 말하며, 모든 사람을 다 알 필요는 없지만 당신이 좋은 아이디어와 어떤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가지고 있다면 그들이 당신을 찾게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Nanxi Liu (CEO & Founder, Enplug) 씨는 대학에 들어갈 때, 피아노 장학금을 받고 들어갔지만 결국 대학에 들어가서 자신의 미래가 다른 쪽에 있음을 알고 주로 테크놀로지에 올인을 했다고 밝히며 사업을 하기 위해 자본금이 필요했을때 자신이 가지고 있는 좋은 아이디어로 인해 사람들이 모이고, 대학을 다니면서도 돈을 벌어가면서 회사를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궁극적으로 사업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투자자들을 잘 만났고, 또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네트워킹을 통해서 이루어졌다고 말하며 강력하게 파워 네트워킹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슈 박사는 “당신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을 때 네트워킹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하며, “자신을 너무 다 보여주면 후회할 것이며, 또 너무 낮게 평가할 수 있게 적게 보여주면 사람들이 관심을 갖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네트워킹을 하면서 적절한 수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번째 성공적인 고객과 손님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종업원, 공급 라인과 오너는 반드시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그 일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함께 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의 팀을 믿어야 한다고 Wendy Lewis (VP Global Chief Diversity Officer, McDonalds Corporation)씨는 힘주어 말했다. 그래야 만 어떤 문제나 상황에서 그 해결점을 찾을 수 있으며, 함께 성장한다고 믿는 믿음으로 같은 길을 간다고 생각할 때 회사가 성장하며 관계자 모두 성공한다고 말했다.

연설자들은 참석자들에게 “인내와 열정을 가지고 오랜 시간동안 믿음을 구축하며 나아갈 때 기회는 더 많이 찾아오게 된다. 바로 그때,  제안서를 낼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세번째 도전과 성공에서는 사업가는 항상 기업을 하겠다는  각오와 정신이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항상 더 좋게 변화시키고 발전시킨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버지니아 한인 하원의원인 Mark Keam (Board Advisor, National ACE)씨가 아태계 비즈네스맨들이 더 많이 이러한 기회를 가져서 정부에서 운영하는 각종 혜택을 수혜 받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하며, 연방 하원의원인 Judy Chu 씨를 소개했다. 주디추 의원은 자신의 할아버지로 부터 시작된 중국 식당을 운영하면서 인종차별적인 대우를 받으며 자랐다고 말했다. 그리고 현재 2.5 million  아태계 비즈네스가 미국에 있으며, 3.6million 의 고용인을 두고 있다고 덧 붙였다. 아태계 비즈네스가 성장하고 확장되고 있는 것에 대해 설명하며, MBDA 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끝 마무리는 파워 네트워킹으로 정부 관계자들과 기업인들이 서로 명함을 주고 받으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KoBE 정부 조달 업체의 Matthew Lee 회장을 비롯한 다수의 한인 비즈네스 맨들과 우먼들이 참석하여 연설자들의 연설을 경청했으며, 파워 네트워킹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GOP Rushing to Pass Health Bill Without Information

Photo from Google Images

5월 3일(현지 시간) 공화당 하원에서 오바마 케어를 없애기 위한 다른 의료보험안을 갑작스럽게 상정했다. 오바마 케어를 없애므로서 올 수 있는 사회적인 혼란이나 대책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고 또 한 번의 Fast-tracking 을 시도한 것이다. 하원에서 상정된 이번 하원 ObamaCare replacement bill 은 바로 오늘 (3일)상정이 되었고, 내일인 4일 투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원의원들은 CBO Score 를 받아서 법률안을 상정하면 그 만큼 더 확실하게 상정안에 대해서 알고 또 법안에 대해 더 많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아쉬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BO (Congressional Budget Office) 에서 점수를 매겨 이번 상정안이 가져올 수 있는 사회적인 영향과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의료보험을 잃게 될 것인가? 이제까지 오바마 케어에 가입한 사람들이 보험을 잃게 되므로서 얼마나 많은 추가 비용이 들것인가? 등에 따른 점수를 말하는데 이것을 산정하는데 소요되는 시간과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오바마 케어를 없애며 다른 건강 보험안을 제시한 것에 대해 왜 CBO 스코어를 기다려서 투표를 하면 좋지 않겠냐고 묻자, Rep. Fred Upton (R-Mich)의원 (새로운 보험안 리드 스폰서 의원) 은 2주 정도 걸릴 것인데 그것을 기다릴 수 없다고 잘라서 답했다고 The Hill은 밝혔다.

UPton 의원은 이번 하원의원안 (오바마 케어 없애는 안으로 대체된 안)을 상정하면서 $8billion 을 추가로 예산안에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케어의 Preexisting Condition 환자들을 지원한다는 명목하에 $8billion 을 신청했으면서도 그 돈으로 과연 모든 Preexisting Condition 환자들을 지원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자신도 모른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 안을 통과 시키는데 충분한 찬성표를 가지고 있다고 장담했다.

물론 이번 하원안도 반드시 통과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또 지난번처럼 민주당에서 서.너명이 줄을 바꿔서 서면 불가능하다고 말할 수 없는 일이어서 적어도 향후 10년동안 24,000,000 명의 미국인들이 건강 보험을 잃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또 한번 정치적인 파워게임에서 오바마케어에 가입하고 있는 수 백만 미국인들의 건강과 행복이 다시한번 도마위에 올라 있다. 국민을 위해 일을 하라고 뽑아 주었던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은 이제 그들의 속내를 다시한번 국민들에게 들키고 만 것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Fear of Mass Illegal Immigrant Deportation Continues to Spread

Photo from Google Images

2월 21일 (현지 시간) 전국 각처에서 이제까지 막 일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며, 미국에서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정식 이민자들이 되기위해 살고 있는 적어도 일천 백만여명의 무서류 이민자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Trump 행정부는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는 공포를 어느정도 감소시킬 수 있는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을 하고 있지만, 오늘 (화) 발표된 무서류 이민자 가이드 라인은 불법 이민자들을 더 강력하게 법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추방하고 있어서 여전히 트럼프 행정부의 말을 국민들이 믿지 못하고 있으며, 무서류 이민자들은 이민국 직원들에게 잡히면 당장 추방당한 다는 공포로 불안에 떨고 있다.

연방정부 측은 John F. Kelly 국토 안보장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ecretary) 에 의해 승인이 떨어진 대책들에 의해 많은 부분들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국가 공권력이 더 많이 투입되어 이번 반 이민법에 대해 더 강력하게 단속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의를 주었다.

이민 옹호 그룹들은 지금 현재 DHS 와 U.S.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 (ICE) 직원들이 서류를 확인하지도 않은 채 무조건 멕시칸들에게 무력을 행사하며 그들을 추방하는 것은 아닌지 최근 만연되고 있는 인권 유린 문제와 함께 심히 걱정을 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는 밝혔다.

백악관 대변인 스파이서씨는 켈리 장관의 메모들은 연방 이민변호사들이 주축이 된 하원들에 의해 동의한 것으로 가능하면 대량 추방을 피한 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켈리장관의 메모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사인한 3개의 행정명령으로 국토안보부에서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쌓고, 장벽 주위를 철저히 감시하며, 국내에서 살고 있는 무서류 이민자들에게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내비치고 있는 것이다.

켈리장관은 무서류 이민자들을 색출, 추방하기 위해 새롭게 10,000여명의 이민국 직원들을 고용할 것이며, 5,000여명의 국경 수비대를 더 보강할 계획이라고 한다.

DHS 측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오바마 행정부때 비용적인 측면에서 사용되지 않았던 이민정책들을 최대한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것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역시 이 법을 적용하는데 드는 합법적인 연방법 등록을 위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러한 것도 트럼프 행정부는 고려하고 있으며 사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 전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강력한 무서류 이민자에 대한 단속과 추방에 전국은 불안한 상태에서, LA 에서는 수 천 명의 라티노 이민단체들이 지난 9일부터 계속적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이민단속에 항의하는 시위를 계속 벌이고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Medical School Faculties and Students Protest to Keep ACA Alive

Photo from Google Images

1월 30일 (현지 시간) 오바마 케어 등록 마감 ( 1월 31일 화요일) 하루를 앞두고 전국의 메디컬 스쿨 학생들과 교수, 교직원들이 오바마 케어를 사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노스웨스턴 대학의 의대생 수 백여명은 오바마 케어를 사수해야 한다고 말하며, 비록 오바마 케어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영세민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의무 사항을 가진 보험이라며, 마감 하루 전날 더 많은 사람이 오바마 케어에 등록해 줄 것을 권유하며, 트럼프 정부의 의도적인 오바마 케어의 사장화 계획에 반대하며, 시카고에서 항의 시위를 했다.

예일대 의대 학생들도 항의 시위를 했으며, “Proud to join my Yale colleagues to collectively say #protectourpatients. Improve the ACA, DON’T repeal it” 이라며, 트위터에서 Ryan Murphy 씨는 사진과 함께 텍스팅으로 우리의 환자들을 보호해야 하며, 오바마 케어를 더 발전시키고 없애지 말자고 밝혔다.

트럼프는 오바마 케어를 완전히 없애지는 않겠지만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는 강제 조항을 삭제 시키겠다고 하므로서 기업들이 의무적으로 직원들에게 가입시켜 주는 보험을 가입하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이로써 영세민들이 의료 혜택의 길은 더 멀어지게 되므로서, 기존에 가지고 있던 질병을 보험에서 보호를 받지 못함으로 인해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림과 동시에 빈익빈의 현상이 더 심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6년 1월 14일 기준, 오바마 케어는 8.7 million  등록을 했으며, 올해인 2017년 1월 14일 기준은 그보다 높은 8.8 million 이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rump Starts with Trade, Hiring, and Abortion (Global Gag Rule) Issues

Photo from Google Images

1월 23일 (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 첫날 부터 TPP 에서  미국의 탈퇴를 선언했고, 연방 공무원을 더 이상 고용하지 않을 것이며 (군인 제외), Mexico City Policy 라 불리는  연방 지원 사업 ( 미 개발국 여성의 임신과 중절에 관한 지원)을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TPP (환 태평양 자유무역 조약)에서 미국이 탈퇴하므로 인해 현재 12개국 가입국은 11개국으로 줄었으며, 미국은 이들 국가와의 자유 무역에서 가질 수 있었던 장점( 값싼 노동력, 외수 시장 확보, 대외 자동차 산업등의 관세 철폐로 인한 자동차 가격 인상 전망, 공산품 가격 인상 전망)을 잃게 될 것을 염려하고 있다. 물론 미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직업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있지만, 노동 집약적인 산업의 로봇트화로 인해 크게 도움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Mexico City Policy는 미국 연방의 지원으로 미 개발국의 의료 체재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며, 특히 임신 중절에 대한 안전교육과 피임교육등을 비롯한 클리닉을 지원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주로 멕시코나, 케냐등 미 개발 국가의 여성들을 지원하는 사업이었다. 트럼프의 이번 멕시코 시티 정책으로 인해 비영리 단체에서 그동안 지원을 받아왔던 임신 중절, 피임 교육, 성병 관리 등에 대한 시설의 폐쇄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민주당 대통령들은 결국 미개발국의 임신 문제를 안정시키고, 이와 관련되어 생길 수 있는 산모들의 건강과 안전, 여러가지 성병등이 결국은 전 세계를 안전하게 하는 첩경이라 생각했었다. 이 정책은 레이건 대통령 때부터 미국 지원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했었으며, 클린턴 대통령때 다시 부활되었다가, 부시 대통령때 중단되었다가 다시 오바마 대통령때 부활된 정책들 대부분이 다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사장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 여론이 심각한 상태이다. 봉급생활자들의 원천 징수로 이루어진 메디케어, 소셜 시큐리티를 삭감한다고 해서 미국 중산층은 또 한번의 소용돌이에서 큰 혼란을 겪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화당 대통령들의 이러한 정책들은 결국 미국 중산층과 영세 계층에게 있어 계속적으로 빈익빈의 악영향권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여, 이번 오바마 케어에서 강제조항 삭제또한 결국은 부익부의 소수 있는 기득권들의 배를 불리게 해 주는 동시에, 오바마 케어가 가지고 있었던 pre – existing conditions 으로 인한 혜택을 더 이상 받을 수 없어 불안하다고 뉴욕주에서 살고 있는  신디라는 여성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뉴욕대학교 공공행정 교수인 Paul Light 씨는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Anyone who’s looking at 1600 Pennsylvania Avenue is looking in the wrong direction,” Light said. “The real action’s going to be on the Hill.” (백악관이 있는 펜실베니아 애비뉴 1600번지는 지금 잘못 가고 있다. 국회의사당은 이제 제 역활을 해야한다) 라고 덧 붙이며, “Trump cannot overhaul the civil service system without legislation, and ferderal turnover is not rapid”  라고 말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President Obama’s Farewell Address Sets His legacy from Chicago to the World

(TV 화면 캡쳐)

1월10일(현지 시간) 동부시간 9시, 중부 시간 8시에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인 전진 기지요, 처음 정치를 시작한 시카고로 다시 돌아와서 지난 8년 동안 국민들의 성원에 감사하며, 지난 8년을 정리하는 대통령 임기 만기를 10일 앞두고 고별 연설을 하기 위해서였다. 8년만의 귀향이었다. 8년전에는 백악관의 입성으로 떠났던 시카고를 8년후, 그는 백악관을 나와 시민의 몸으로 돌아온 것이다. 지난 8년간, 오바마 대통령은 부시 행정부에서 경제적인 침체와 주택시장 버블위기로 경제가 거의 바닥을 친 상태에서 그는 실업률(2009-2010, 10%)에서(2016, 4.7%)로 낮추는 데 커다란 기여를 했으며, 전 국민의 의료 보험화를 통해 국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 시켰으며, 미국의 중산층을 다시 부활시키는데 지대한 공을 끼쳤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에서, “지난 몇 주동안 우리 가족은 국민들의 축복과 감사 인사를 받았습니다. 오늘밤은 제가 여러분에게 감사 인사를 드릴 차례 입니다.

난 지난 시간동안 많은 미국인들을 만났습니다. 거실에서, 학교에서, 농장에서, 공장바닥에서, 식당에서, 군대의 최 전방 지역에서, 여러분을 만났습니다. 우리들이 나눈 대화는 나를 더 정직하게 했고, 여러분들에게 더 깊은 감명을 받게 되었으며, 계속적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했습니다. 매일매일 난 여러분들로 부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여러분들은 나를 더 나은 대통령, 더 나은 남자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내가 20대였을때 시카고에 왔습니다. 그 당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내 삶의 목표는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 시카고로 왔습니다. 그곳이 이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입니다. 이곳에 오자마자 난 교회 그룹들과 힘을 합쳐 폐쇄된 제철공장에서 같이 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길거리에서 난 믿음의 힘이 얼마나 큰 지 알았습니다. 노동자들의 최선을 다하는 힘든 삶을 보며 그들의 존엄성을 보았습니다. “

군중들은 “4년만 더 해 주세요” 라고 말하자, 오바마 대통령은 ” 난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라고 답하기도 했다.

“변화란 보통사람들이 함께 할 때, 서로 어울려서 함께 할 때, 그리고 그들이 함께 그것을 요구할 때 생깁니다.”

“8년동안 여러분의 대통령으로 지내면서 난 아직 믿고 있어요. 그것은 내 신념뿐만 아니라 그것은 우리 미국의 아이디어, 즉 대단한 경험의 자발적인 정부의 심장이 뛰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모두 평등합니다. 창조주가 우리에게 부여한 그 누구에게도 양도할 수 없는 권리, 삶, 자유, 행복 추구권입니다. 이러한 권리들을 우리는 포기한 적이없습니다. 그러한 권리를 추구함이 민주주의의 도구가 되며, 또 완벽한 형태를 유지하게 할 수 있습니다.이러한 훌륭한 선물을 우리의 선조들이 우리에게 주었습니다. 우리들의 자유를 찾기위해 개개인의 꿈을 실현하는데 땀을 흘리며 노력해왔습니다. 우리의 상상력을 경험에 접목시켜서 더 강하게 했으며, 더 훌륭한 공익을 실천해 왔습니다. …지난 240년동안 우리는 시민권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세대에게 일과 목적을 주어왔지요. 애국자들은 폭정대신 공화국을 선택했으며, 선구자가 되어 서부의 길을 닦았으며, 용감한 노예는 자유를 향해 철도 노동자로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민자들과 난민들은 대양을 건너서 왔으며, 리오 그란데 강을 넘어 미국 땅에 들어왔습니다. 그것은 결국 여성들도 참정권을 쟁취할 수 있게 하였으며, 노동자들도 힘을 기를 수 있게 조직화하기도 했습니다. 군인들은 오마하 해변에서, 이오지마에서, 이락과 아프가니스탄에서, 여자와 남자들이 셀마에서 스톤웰까지 행진하며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무슨 뜻인가 하면 우리 나라는 시작부터 결점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변화를 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어요. 즉 이러한 룰을 따랐을 때 더 나은 삶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맞아요. 우리들의 과정이 다 같을 수는 없어요. 민주주의란게 항상 힘들었어요. 분쟁의 원인이 되기도 했으며, 때로는 피를 봐야 하는 경우도 있었어요.우리가 두 발 앞서 나가면서 한 발 뒤로 물러서야 하는때도 있었지만, 기나긴 우리의 여정은 결국 앞으로 움직이는 것이었지요. 우리의 신념의 범위가 더 넓어졌으며, 결국 모든 것을 포용해 왔어요. 절대적으로 일부분만 포용한 것은 아니랍니다.” 라고 말하자 우뢰와 같은 박수소리가 터져 나왔다.

“만약 제가 8년전에 경기침체를 반대로 역전시킬 수 있으며, 다시 자동차 산업을 활성화 시키며, 우리의 역사상 가장 오래동안 직업을 창출하며, 쿠바와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열고, 이란의 비핵화를 실천하며, 9-11문제를 해결하고, 누구나 결혼할 수 있다는 것과 적어도 20,000,000 명의 무 보험자 시민들에게 건강 보험을 들 수 있게 할 수 있다고 말을 했다면, 여러분은 아마도 제 목표치가 너무 높다고 말을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들을 해 냈습니다. 바로 여러분이 해 냈습니다. 바로 여러분이 변화를 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들 덕택에 사람들은 희망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거의 모든 분야에서, 모든 측면에서, 미국은 점점 더 나아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그것을 시작했을 때보다 더 말입니다. 바로 여러분 덕택입니다.

10일 후엔 전 세계는 우리의 민주적인 상징인 자유롭게 선택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가 그 힘을 평화스럽게 넘겨 받게 될 것입니다. 부시 대통령이 나에게 대통령권한을 넘겨준 것처럼 나 또한 이 모든 절차를 자연스럽게 그에게 이양할 것입니다.아직 우리가 당면한 많은 도전들을 정부가 도와 줄 수 있게 확실히 해야 합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우리가 하고 우리는 그러한 도전들을 받아 들여야 합니다. 결국은 우리는 전 세계에서 가장 부자국가, 가장 힘있는 국가, 가장 존경받는 국가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라고 말했다.

“우리의 청소년들, 우리의 에너지, 우리의 다양성과 개방성, 위험을 수용할 수 있는 능력등을 비롯 미래를 위한 재 개발등 그러한 것들은 모두 우리의 것입니다. 물론 민주주의가 제대로 일을 할 때 가능한 것이지요. 우리가 정치적인 호불호를 떠나 함께 할 때 이러한 것들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물론 민주주의가 단일성을 원하지는 않습니다. 우리 선조들이 그것을 가지고 계속적으로 논쟁을 벌여왔던 것, 사실입니다. 하지만 민주주의는 기본적으로 단결력을 바탕에 깔고 있지요. 우리는 정말 간절하게 서로 뭉쳐야 한다는 것이 얼마나 필요한지 알고 있어요. 지금 당장 말입니다. 우리가 함께 가야 한다는 것, 그것이 성공과 실패를 결정합니다. 우리의 단결력을 방해해 온 것들은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아주 많습니다. 21세기를 시작하면서, 세계는 줄어들고 있어요. 불평등이 만연하고, 테러리즘으로 인해 인구가 이동하면서 인구분포도가 바뀌어지고 있어요. 이러한 것들이 우리의 안전, 우리의 민주주의, 부를 위협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결국은 우리의 아이들을 교육시키고 좋은 직장을 잡아 안정적인 삶을 살게 하는 일, 우리가 살고 있는 우리의 영토를 보호하는 일을 우리 민주주의가 해 나가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다른말로 하자면, 그러한 것들이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것입니다. 민주주의는 모든 사람들이 균등한 경제의 기회를 가져야 만이 가능하다는 것이지요. 좋은 소식은  다시 경제가 성장하면서 수입이 증대되고, 월급이 상승되었으며, 집값이 안정세를 찾고 우리의 연금이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빈곤이 다시 추락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그런데 안심할 수 없는 것은 중산층의 수입이 증대로 인한 소비가 변두리에 살고 있는 빈민층과, 전 시골사람들을 먹여 살릴 수 없다는 것입니다. 문제는 1%에 해당하는 최 상위 기업 재벌이 돈을 풀어 소비를 할때, 그들의 세금이 공정하게 부과되어 없는 사람이 허리띠를 덜 졸라매어도 될 때, 양극화되어 있는 정치 체제가 완화되어야만 합니다.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도, 식당에서 웨이트레스 하는 사람도, 오바마 케어를 넣어 삶이 안정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도 하고요. 더 적은 금액으로 건강 보험을 넣고 혜택을 받게 도와 줍니다. 그런데 왜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이냐고 묻는 다면, 내가 혜택을 가져갈려고 해서도 아니며, 높은 점수를 받을 려고도 하는 것도 아니며, 오직 사람들의 삶이 더 나아지게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민자들이 이 땅에 들어와서 이 땅을 더 살만한 곳으로 만든 것은 부인할 수없는 사실이며, 인종차별 문제가 극심하던 1960년대의 짐크로 법은 그냥 사라진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깨어 있었기에, 백인 우월 주의 사회에 특별한 대우를 받게 해 달라고 항의 시위를 한 것이아닌 동등한 대우를 받게 해 달라고 했으며, 이들의 평화 시위로 인해 더는 짐크로법이 힘을 쓸 수 없게 된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10.2.30년 보다 많이 좋아졌으나, 아직도 만연되어 있는 인종 차별은 이 땅에 민주주의를 더 힘들게 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부언했다.

환경 오염을 줄이기 위한 우리의 지난 8년동안의 노력, 에너지 해외 의존도 50% 감소, 에너지 재활용 증가등 우리의 시도는 계속적으로 이어져 왔으며, 국제회의에서 환경을 보존하자는 협약도 맺게 되었습니다.

*** 아래는 오바마 대통령 고별 연설문 발췌본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민주주의를 그냥 어느 노력도 하지 않고 향유만 한다면 민주주의는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But, protecting our way of life, that’s not just the job of our military. Democracy can buckle when it gives into fear. So just as we as citizens must remain vigilant against external aggression, we must guard against a weakening of the values that make us who we are.

And that’s why for the past eight years I’ve worked to put the fight against terrorism on a firmer legal footing. That’s why we’ve ended torture, worked to close Gitmo, reformed our laws governing surveillance to protect privacy and civil liberties.

That’s why I reject discrimination against Muslim Americans…

… who are just as patriotic as we are.

That’s why…

That’s why we cannot withdraw…

That’s why we cannot withdraw from big global fights to expand democracy and human rights and women’s rights and LGBT rights.

No matter how imperfect our efforts, no matter how expedient ignoring such values may seem, that’s part of defending America. For the fight against extremism and intolerance and sectarianism and chauvinism are of a piece with the fight against authoritarianism and nationalist aggression. If the scope of freedom and respect for the rule of law shrinks around the world, the likelihood of war within and between nations increases, and our own freedoms will eventually be threatened.

So let’s be vigilant, but not afraid. ISIL will try to kill innocent people. But they cannot defeat America unless we betray our Constitution and our principles in the fight.

Rivals like Russia or China cannot match our influence around the world — unless we give up what we stand for, and turn ourselves into just another big country that bullies smaller neighbors.

Which brings me to my final point — our democracy is threatened whenever we take it for granted.

All of us, regardless of party, should be throwing ourselves into the task of rebuilding our democratic institutions.

When voting rates in America are some of the lowest among advanced democracies, we should be making it easier, not harder, to vote.

When trust in our institutions is low, we should reduce the corrosive influence of money in our politics, and insist on the principles of transparency and ethics in public service. When Congress is dysfunctional, we should draw our districts to encourage politicians to cater to common sense and not rigid extremes.

But remember, none of this happens on its own. All of this depends on our participation; on each of us accepting the responsibility of citizenship, regardless of which way the pendulum of power happens to be swinging.

Our Constitution is a remarkable, beautiful gift. But it’s really just a piece of parchment. It has no power on its own. We, the people, give it power. We, the people, give it meaning — with our participation, and with the choices that we make and the alliances that we forge.

Whether or not we stand up for our freedoms. Whether or not we respect and enforce the rule of law, that’s up to us. America is no fragile thing. But the gains of our long journey to freedom are not assured.

In his own farewell address, George Washington wrote that self-government is the underpinning of our safety, prosperity, and liberty, but “from different causes and from different quarters much pains will be taken… to weaken in your minds the conviction of this truth.”

America, we weaken those ties when we allow our political dialogue to become so corrosive that people of good character aren’t even willing to enter into public service. So course with rancor that Americans with whom we disagree are seen, not just as misguided, but as malevolent. We weaken those ties when we define some of us as more American than others.

When we write off the whole system as inevitably corrupt. And when we sit back and blame the leaders we elect without examining our own role in electing them.

It falls to each of us to be those anxious, jealous guardians of our democracy. Embrace the joyous task we have been given to continually try to improve this great nation of ours because, for all our outward differences, we in fact all share the same proud type, the most important office in a democracy, citizen.

Citizen. So, you see, that’s what our democracy demands. It needs you. Not just when there’s an election, not just when you own narrow interest is at stake, but over the full span of a lifetime. If you’re tired of arguing with strangers on the Internet, try talking with one of them in real life.

If something needs fixing, then lace up your shoes and do some organizing.

If you’re disappointed by your elected officials, grab a clip board, get some signatures, and run for office yourself.

Show up, dive in, stay at it. Sometimes you’ll win, sometimes you’ll lose. Presuming a reservoir in goodness, that can be a risk. And there will be times when the process will disappoint you. But for those of us fortunate enough to have been part of this one and to see it up close, let me tell you, it can energize and inspire. And more often than not, your faith in America and in Americans will be confirmed. Mine sure has been.

Over the course of these eight years, I’ve seen the hopeful faces of young graduates and our newest military officers. I have mourned with grieving families searching for answers, and found grace in a Charleston church. I’ve seen our scientists help a paralyzed man regain his sense of touch. I’ve seen Wounded Warriors who at points were given up for dead walk again.

I’ve seen our doctors and volunteers rebuild after earthquakes and stop pandemics in their tracks. I’ve seen the youngest of children remind us through their actions and through their generosity of our obligations to care for refugees or work for peace and, above all, to look out for each other. So that faith that I placed all those years ago, not far from here, in the power of ordinary Americans to bring about change, that faith has been rewarded in ways I could not have possibly imagined.

And I hope your faith has too. Some of you here tonight or watching at home, you were there with us in 2004 and 2008, 2012. Maybe you still can’t believe we pulled this whole thing off.

Let me tell you, you’re not the only ones.

Michelle…

Michelle LaVaughn Robinson of the South Side…

… for the past 25 years you have not only been my wife and mother of my children, you have been my best friend.

You took on a role you didn’t ask for. And you made it your own with grace and with grit and with style, and good humor.

You made the White House a place that belongs to everybody.

And a new generation sets its sights higher because it has you as a role model.

You have made me proud, and you have made the country proud.

Malia and Sasha…

… under the strangest of circumstances you have become two amazing young women.

You are smart and you are beautiful. But more importantly, you are kind and you are thoughtful and you are full of passion.

And…

… you wore the burden of years in the spotlight so easily. Of all that I have done in my life, I am most proud to be your dad.

To Joe Biden…

… the scrappy kid from Scranton…

… who became Delaware’s favorite son. You were the first decision I made as a nominee, and it was the best.

Not just because you have been a great vice president, but because in the bargain I gained a brother. And we love you and Jill like family. And your friendship has been one of the great joys of our lives.

To my remarkable staff, for eight years, and for some of you a whole lot more, I have drawn from your energy. And every day I try to reflect back what you displayed. Heart and character. And idealism. I’ve watched you grow up, get married, have kids, start incredible new journeys of your own.

Even when times got tough and frustrating, you never let Washington get the better of you. You guarded against cynicism. And the only thing that makes me prouder than all the good that we’ve done is the thought of all the amazing things that you are going to achieve from here.

And to all of you out there — every organizer who moved to an unfamiliar town, every kind family who welcomed them in, every volunteer who knocked on doors, every young person who cast a ballot for the first time, every American who lived and breathed the hard work of change — you are the best supporters and organizers anybody could ever hope for, and I will forever be grateful. Because you did change the world.

You did.

And that’s why I leave this stage tonight even more optimistic about this country than when we started. Because I know our work has not only helped so many Americans; it has inspired so many Americans — especially so many young people out there — to believe that you can make a difference; to hitch your wagon to something bigger than yourselves.

Let me tell you, this generation coming up — unselfish, altruistic, creative, patriotic — I’ve seen you in every corner of the country. You believe in a fair, and just, and inclusive America; you know that constant change has been America’s hallmark, that it’s not something to fear but something to embrace, you are willing to carry this hard work of democracy forward. You’ll soon outnumber any of us, and I believe as a result the future is in good hands.

My fellow Americans, it has been the honor of my life to serve you. I won’t stop; in fact, I will be right there with you, as a citizen, for all my remaining days. But for now, whether you are young or whether you’re young at heart, I do have one final ask of you as your president — the same thing I asked when you took a chance on me eight years ago.

I am asking you to believe. Not in my ability to bring about change — but in yours.

I am asking you to hold fast to that faith written into our founding documents; that idea whispered by slaves and abolitionists; that spirit sung by immigrants and homesteaders and those who marched for justice; that creed reaffirmed by those who planted flags from foreign battlefields to the surface of the moon; a creed at the core of every American whose story is not yet written:

Yes, we can.

Yes, we did.

Yes, we can.

Thank you. God bless you. And may God continue to bles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ank you.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한국 봉제 산업의 위기–사드배치와 개성공단 폐쇄의 결과

사진, 구글 이미지

1월 10일(현지 시간)  유명 패션 로고를 납품 받아 임브로이더리(컴퓨터 자수)를 하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지인 S 씨에게 이메일을 통해 안부를 물었다. 사업의 근황을 묻자, 살기 정말 힘들다고 했다. 언제부터 그렇게 힘들었느냐고 물으니, 최근 들어서는 개성공단 폐쇄가 일감을 60%이상 감소되었고, 그 후, 다른 일거리까지 겸업을 하며 직원 감축, 비용절감등을 통해 겨우 생활해 왔는데 사드 배치 선언 후, 일감이 더 줄어서 3년전의 10%밖에 안되는 일감으로  직원들 다 내보내고, 이젠 두 부부가 일을 해도 일이 없어 다른 부업을 계속적으로 해 오고 있는데 그 부업 마져 줄어들어 가게 임대료를 걱정하며 살다가 최근 가게를 치우고 집에서 그 일을 하고 있다고 고민을 털어 놓았다.

봉제 산업이 한국 경제에 미친 영향을 절대로 간과할 수 없는 것이 6.70 한국의 근대화의 견인차 역활을 한 산업 중의 하나가 바로 봉제 산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당시 시골에서 서울, 경기, 부산, 대구등 대도시에서 방직 공장이나 섬유관련 회사에서 노동에 종사하던 많은 인력들(주로 여성 인력)은 밤에도 쉬지않고 미싱을 돌렸다는 유행가가 있을 만큼 산업의 최전선에서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일을 했다.

값싼 노동력으로 쾌속 질주를 하고 있었던 메이드 인 코리아의 질주도 언젠가 부터 메이드 인 차이나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유행과 패션의 주도적인 역활을 하는 한국 퍠션은 호황과 불황을 번갈아가며 살아 남았다. 중국 관광객이 한국에 오는 이유는 주로 화장품과 옷을 구입하는게 일상화 되었던 즈음, 남대문의 활발한 상권은 언젠가부터 동대문으로 이동을 했으며, 동대문 평화시장, 광장 시장, 동대문시장등이 유명 봉제 산업의 메카가 된 것은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었다. 불야성이 따로 없었다. 기자가 지난 가을 밤 한국에서 마지막 쇼핑을 하기 위해 간 곳도 동대문 시장이었다.

그런데 최근 동대문 시장이 활기를 잃어가고 있다.  개성공단이 폐쇄되므로서 우수한 북한의 숙련공들은 중국으로 넘어가 중국의 메이드 인 차이나에 힘을 실어 주었다. 지난해는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한다고  선언해서 중국 관광객들의 발길을 다른 나라로 돌리게 했다. 지난 여름만해도 호텔 4성급은 좋은 딜을 한다 하더라도 하룻밤 15만원-20만원은 줘야 했다. 물론 더 싼 호텔들도 있다. 같은 급의 호텔이지만 장소에 따라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동대문 지역은 보통 하룻밤 25만원 정도는 줘야 호텔급 호텔에서 잠을 잘 수 있었다. 그런데 중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인사동지역 호텔가격도, 남대문 지역 호텔 가격도, 그리고 동대문 지역의 호텔 (4성급)가격은 말할 것도 없이 가격이 10만원 대~12만원 대면  좋은 호텔에서  묶을 수 있다. 6.7만원대의 3성급 호텔도 있다.

동대문에서 기획과 디자인을 하면 창신동에서 옷을 직접 만들어 낸다고 했다. 창신동에는 적어도 3,000개의 봉제 공장이 있다. 그런데 지금 가동중인 공장은 그 절반에도 못 미친다. 지난 가을 동대문 시장에서 옷을 하나 사면서, 주인인 사장과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사드 때문에 손님의 발길이 완전히 끊어졌어요. 중국인들이 그동안 동대문 장사를 다 해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말입니다.” 라고 울상을 지었다. “옷만 안 팔리는 게 아니라, 악세사리, 가방, 신발, 화장품, 등 거의 모든 중국인 선호 상품들이 팔리지 않는다고 말하며, 관련 관계 업체들도 속속이 도산을 하고 있다”고 덧 붙였다.

< 자료 제공: 전상훈씨 >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he Bank of America Student Leaders Program Application Deadline – Jan.27. 2017

(사진과 해당 프로그램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으나, 리더쉽이라는 개념에서 이탤리언 학생들의 지역 봉사, 조직 봉사에 대해 직접 찍은 사진으로 활용하였음)

12월 23일(현지 시간) KCCD(Hyepin Im) 에 따르면, 뱅크오브 아메리카의 2017년 학생 지도자 프로그램 지원서를 오는 1월 27일까지 받는다고 알려왔다. 대상자는 고등학교 주니어와 시니어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학생들이 여름 인턴쉽을 통해 은행에서 선정한 비 영리기관과 지역 사회에서 발생하는 각종 문제들을 직접 접하며, 지도자의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물론 8주동안 은행에서 일정액의 급여를 지급한다. 2017년 7월 중 일주일 동안 워싱턴에서 있을 서밋에서 해당 참여 조직과 학생들은 어떻게 학생과 지역사회, 비즈네스, 관련기관과의 일의 연계성을 통해 그들의 지도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관심있는 사람은 아래, Millie Yamaki 씨의 연락 메일 주소로 직접 문의 할 수 있다.

“The Bank of America Charitable Foundation is accepting applications for its 2017 Student Leaders® program until January 27th.  If you haven’t done so already, we would like your help spreading the word.

Since its inception in 2005, the Bank of America Student Leaders Program has recognized more than 2,200 exemplary high school juniors and seniors who have a passion for improving their communities.  The program helps students gain a greater understanding of how nonprofits create impact in the community and helps develop them as the next generation of community leaders through two components:

·         A summer eight-week paid internship with a nonprofit organization selected by the bank. This internship is designed to provide opportunities for the students to develop and apply leadership skills through hands-on work experience, while raising their awareness of community issues addressed by their Host Organization.

·         The week-long, all-expense paid Student Leaders Summit in Washington, D.C. in July 2017. Conducted in partnership with the Close Up Foundation, the Summit introduces students to aspects of civic, social and business leadership and provides them with knowledge and skills they will use throughout their life to create positive community change.

In order to spread the word about the opportunity to your members, partners, and affiliates, please distribute the email below and the attached flyer. If you would like to receive hard copy of the poster, please let me know and I will send it to you.

We appreciate your help spreading the word about the Bank of America Student Leaders Program. Students can apply for the program by going to www.bankofamerica.com/studentleaders. Please note the application deadline is January 27, 2017 (no exceptions).

For more information on the Bank of America Charitable Foundation, please visit www.bankofamerica.com/foundation or feel free to contact @ [email protected]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6,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