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Job Opportunty

Supreme Court Rules Against Trump’s Attempt to ban DACA

(사진: 지난 1월 24일 열렸던 ‘여성시위의 날’ 에 트럼프의 반 이민법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는 군중들)

2월 26일, 연방 대법원은 연방 판사들의 트럼프 행정부의 DACA(Defe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에 대해 불법이 아닌 합법적으로 해석하여, 연방 판사들의 항소를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리하여 당분간 700,000 만여명의 미국 거주, DACA 해당자들이 숨을 쉴 여지를 가지게 되었다. DACA 무서류 이민자로 어린나이에 미국에 불법입국하여 일하며 공부하는 DACA 프로그램(2012년 오바마 행정명령으로 허용된 법안)을 폐지하려는 트럼프는 그의 반 이민법의 일환으로 지난 여름 트럼프가 시한을 줘서 오는 3월 5일 국회에서 입법안으로 통과 시키려고 했던 것에 대한 일종의 브레이크를 건셈이다.

두 연방 법원은 트럼프의 DACA 소멸시도에 대해 불법이라고 판단하고 캘리포니아 주 연방 법원은 결국 이민자들의 손을 들어준 셈이 되었다.

트럼프는 월요일 아침에 있었던 주지사 브리핑에서, “”we’ll see what happens. That’s my attitude.” 이와 같이 말하고 향후 오늘의 연방대법원의 트럼프 다카  안이  어떻게 바뀌게 될 것인지 한번 지켜보란 식으로 으름장을 놓았다.

DOJ(Department of Justice)의 대변인인 Devin O’Malley씨는 “우리는 계속적으로 국토안보국의 합법적인 권위로 DACA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 검찰총장인 Becerra(민주)씨는 “DACA is fully legal” 이라고 말하며 “다카는 완벽하게 합법적인 것을 트럼프 행정부는 완벽하게 불법적으로 없애려고 하고있다고 말하며, 우리는 이 법안에 대해  모든 과정을 정확하게 하게 되기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지난  1월 말, 낸시 팰로시 야당 하원위원장은 9시간 필리버스터를 통해  연방 정부가 3일동안 문을 닫으면서  여당의 예산안 처리 문제에 대해 이민법안, 특히 DACA 안을 해결해줘야 한다는 조건을 걸고  여.야 간에 팽팽한 접전을 벌이기도 했다.

오늘 연방 대법원의 DACA 유지에 대한 발표로 인해  DREAMers 들은 2년만에 다시 갱신해야 하는 DACA 프로그램을 당분간 계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되었다. 물론 트럼프와 연방 대법원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날 지 아직 모르는 상황에서, 현재까지는 DACA DREAMers 가 다시 꿈을 꿀 수 있게 되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McCain: Medical Quagmire Keeping the GOP from Passing TrumpCare

(Photo from Google Images)

7월 17일, 오늘 상원에서 투표에 들어가기로 했던 Trump Care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이유인 즉, 지난 금요일 John McCain(R-AZ) 상원의원의 왼쪽 눈 안에 5센티미터의 혈전이 생겨서 수술을 했기 때문이다.

텍사스에 있는 메요 클리닉에서 지난 금요일 맥케인 상원의원이 수술을 받았다.  당분간 병원에서 치료를 해야 하기 때문에 그리고 언제 병원에서 퇴원하게 될 지 아직 알 수 없어서 오늘 트럼프케어 투표를 미룬다고 미치 메코넬 (R-KY)다수당 당수가 밝혔다.

현재 공화당에서 두명의 상원의원이 트럼프 케어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민주당 46명, 인디펜던스 2명이 모두 반대하고 있는 입장이라 멕케인 상원의원이 투표를 해야만 가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상원의원 100명중, 51명이 가결을 해야 하는데, 현재 상황에선 멕케인 상원의원이 들어와야 펜스 부통령이 함께 해서 가결로 이끌 수 있다. 공화당 4명의 상원의원 Mike Lee(R-UT), Jerry Moran(R-KS)의원, Rand Paul (R-KY), Susan Collins (R-ME)은 개정된 보험법에 대해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Susan Collins 상원의원은 펜스 부통령은 지금 잘못하고 있는 것이다. 메디케이드를 감축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말하며, 자신은 결코 트럼프케어에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트펌프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의 트럼프케어에 찬성표를 던질 상원의원의 숫자가 적어 트럼프케어가 법으로 상정되기까지에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지도 모른다.

TrumpCare 가 건강보험법으로 제정될 경우, 수 천만명이 오바마 케어에서 보호받았던 Preexisting Condition, 이미 가지고 있는 고질병, 등으로 인한 치료에 보험혜택을 받으려면 이제까지 냈던 코페이보다 더 많은 환자 부담액을 지불해야 한다.

링크를 참조하면 도움이 된다. 즉 어떤 질병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환자 부담액이 얼마만큼 증가하는 가와 또는 보험회사에서 보험을 들어줄 것인가 말것인가 미리 측정해서 선별적으로 보험가입 승인을 해주게 된다.

<아래 링크 참조>

https://trumpcare.com/trumpcare-pre-existing-conditions

Premium Hikes for Pre-Existing Conditions

Before the ACA was passed, insurers might have charged someone with depression 50 percent more in premiums than someone without it, and being overweight could have resulted in a 25 percent surcharge. An analysis from AmericanProgress.org outlines how much costlier health plans could be under Trumpcare with a surcharge for pre-existing conditions. Here are just a few examples:

  • Asthma: 106% surcharge ($4,340)
  • Autistic disorder: 135% surcharge ($5,510)
  • Diabetes (uncomplicated): 137% surcharge ($5,600)
  • Seizure disorders: 179% surcharge ($7,300)
  • Major depressive and bipolar disorders: 208% surcharge ($8,490)

These figures represent only the surcharge, which would be added to the standard premium for a healthy person. The surcharges listed above don’t include any assistance programs that might be implemented under Trumpcare (though the analysis from American Progress does list adjusted rates). In one extreme example, people with metastatic cancer could face a premium surcharge of 3,500 percent – an extra $142,650 per year for coverage on top of regular premiums and undoubtedly high medical bills.

The AHCA only allows states to charge higher premiums for people with pre-existing conditions if the states set up high-risk pools to offset the cost. Likewise, the federal government is allotting about $130 billion over the next nine years toward a Patient and State Stability Fund. Critics argue that this fund – and other so-called “invisible risk-sharing” methods – isn’t enough to help people with higher premiums afford coverage. The people who need more medical care may not be able to afford it under Trumpcare.

More Common That You Think

You might be thinking, “I don’t have a medical problem, so this doesn’t concern me.” Think again. Kaiser Family Foundation analyzed pre-ACA medical underwriting practices nationwide and determined that about 27 percent of U.S. adults have a condition that would make them uninsurable under the old guidelines. We’ve outlined 25 conditions that could count as “pre-existing” under Trumpcare in a handy infographic, along with how common they are among the U.S. population. To learn more about the prevalence of these conditions, check out our source links:

acid reflux | adult acne | anxiety | arthritis | asthma | C-section | cancer | COPD | depression | diabetes | disability | eating disorders | heart disease | high blood pressure | high cholesterol | infertility | kidney disease | mental disorders | migraines | obesity | paralysis | peptic ulcers | pregnancy | postpartum depression | sleep apnea

Our infographic doesn’t include every condition that an insurance company might consider “pre-existing.” In fact, it’s not even close.

Under pre-ACA rules, insurance companies could define their own set of standards for medical underwriting. Some insurers set stricter guidelines than others. If you have one of the following conditions or medical problems, then you may be subject to medical underwriting if you let your coverage lapse under Trumpcare:

  • Acid reflux
  • Acne (adult)
  • Acromegaly
  • ADD or ADHD
  • AIDS/HIV
  • Alcohol abuse or drug abuse with recent treatment
  • Alzheimer’s or dementia
  •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ALS)
  • Anemia (aplastic, Cooley’s, hemolytic, Mediterranean or sickle cell)
  • Anorexia
  • Anxiety
  • Aortic or mitral valve stenosis
  • Arteriosclerosis
  • Arthritis (rheumatoid), fibromyalgia, or other inflammatory joint diseases
  • Asbestosis
  • Asthma
  • Cancer within a set period (10 years, in some cases)
  • Cardiomyopathy
  • Celiac disease
  • Cerebral palsy
  • Chronic bronchitis in the past 12 months
  •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or emphysema
  • Cirrhosis of the liver
  • Coagulation defects
  • Congestive heart failure
  • Coronary artery or heart disease, or bypass surgery
  • Crohn’s disease or ulcerative colitis
  • C-section
  • Cystic fibrosis
  • Demyelinating disease
  • Depression
  • Dermatomyositis
  • Diabetes
  • Diabetes mellitus
  • Dialysis
  • Disability (various)
  • Epilepsy
  • Esophageal varicosities
  • Friedreich’s ataxia
  • Glaucoma
  • Heart disease
  • Heartburn
  • Hemophilia
  • Hepatitis (Type B, C or chronic)
  • High blood pressure (hypertension)
  • High cholesterol
  • Hysterectomy
  • Infertility
  • Kidney disease or renal failure
  • Kidney stones
  • Knee surgery
  • Lupus
  • Lyme disease
  • Melanoma skin cancer
  • Menstrual irregularities
  • Mental disorders (including severe depression, anxiety, bipolar disorder, OCD, eating disorders and schizophrenia)
  • Migraines
  • Multiple sclerosis
  • Muscular dystrophy
  • Myasthenia Gravis
  • Narcolepsy
  • Obesity and/or a BMI over 40
  • Organ transplant
  • Pacemaker
  • Paralysis
  • Paraplegia
  • Parkinson’s disease
  • Pending surgery or hospitalization
  • Pneumocystic pneumonia
  • Polycythemia Vera
  • Postpartum depression
  • Pregnancy or expectant parent (includes men)
  • Psoriatic arthritis
  • Pulmonary fibrosis
  • Sarcoidosis
  • Scleroderma
  • Seasonal affective disorder
  • Seizures
  • Sex reassignment
  • Sjogren’s syndrome
  • Sleep apnea
  • Stroke
  • Transsexualism
  • Tuberculosis
  • Ulcers (peptic)
  • “Sexual deviation or disorder”

Even the list above isn’t exhaustive. There are hundreds of conditions that an insurer might use during the medical underwriting process, including sub-conditions or very specific definitions of certain conditions, like cancer. The definition of “pre-existing” could include conditions that you’ve had in the past but don’t currently have. If you’ve ever had the following conditions and/or had difficulty due to the following conditions, then you may also be subject to medical underwriting if you let your coverage lapse under the AHCA:

      • Angina
      • Blood forming organ problem
      • CHD
      • COPD
      • Diabetes
      • Depression
      • Drug, alcohol or substance abuse
      • Emphysema
      • Endocrine problem
      • Heart attack
      • Mental retardation
      • Non-skin cancer
      • Schizophrenia, ADD or bipolar disorder
      • Senility
      • Stroke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Blue House : Does it Hear the Demands of its People? <청와대 앞에서 복직, 자유, 권리를 외치는 사람들>

지난 6월 30일,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 트럼프와 정상 회담차 미국에 체류중이었다. 부재중인 대통령의 관저가 개방된 지 채 1주일이 되지 않은 상태의 청와대의 주변을 스케치 하고자 미국으로부터 날아갔다. 섭씨 35.6도가 넘는 날씨에 습도까지 높은 날씨는 길을 걷는 사람이나, 또는 광화문에 집결하여 비정규직 임금 최저 인상 10,000원을 외치는 시민들의 간절한 바램에도 아랑곳 하지않고 당당하게 폭염의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청와대 앞에서는  지난 정부에서 이루어진 각종 폐단으로 그동안 피해와 고통을 받아왔던 국민들이플래카드를 온 몸으로 받들고 서서  국민의 권리, 정당하게 모든 시민이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할 권리등을 외치며 더위도 아랑곳 하지않고 뜨거운 뙤약볕아래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다.

노무현 정부(2004년 11월)때 파면되어 지난 10년을 넘게 고통중에서 살아온 해직 공무원(2004년 기준 132명 해직)들을 대표하여 한 노조원이 그들의 복직을 외치고 있었다. 공무원 노조는 2,415일 복직을 위해 청와대 앞에서 줄기차게 그들의 복직을 위해 비가오나 눈이오나 피켓을 들고 복직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부정한 행위나 금품을 받아서 해직이 된것도 아니고 단지 공무원 노조원이라는 이유로 해직된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작년 박근혜정권에서 전교조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불법 노조로 규정되었다고 전국 공무원노동조합 동해 시지부 박영호씨는 자신은 2004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선물로 해직을 당했다고 말했다. 노동 3권중에서 1.5권도 안되는 1.2권으로 노동조합이 유지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질문도 제기하고 있었다. 그동안 노무현정부때를 시작으로 이명박 정부때는 공무원 노동 3권 제한에 대해 헌법재판소는  ‘합헌 결정”(2008년12/31)을 내렸다.  그 후, 더 심하게 억압받는 공무원 노조는 수 많은 실직자를 낳고 생계를 위협받았으나, 140,000명 전국 노조원들이 서로 합심해서 십시일반으로 어렵고 힘든 노조원들을 보살펴왔다고 박씨는 인터뷰에서 말했다. 노조원이라는 이유로 부당하게 파면된 공무원들을 다 복직시켜 주기를 원한다며 민주정부가 수립이된 만큼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힘써 일한 노조원들이 다시 일터에서 일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 붙였다.

여인 B 씨는 전국적으로 12개지파가 있으며,  200,000여명의 교인들이 확장되고 있다고 말하며, 신천지에 자신의 딸을 빼앗겼다고 말하며, 24살의 딸이 집을 가출하여 돌아오지 않는다며, 신천지의 이만희교주가 모든 신도들에게 영원히 죽지않는다고 말해서 자신의 딸이 이만희 교주에게 빠져 부모를 버리고 집을 떠나버렸다고  딸을 되찾게 해 달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여인 조 씨는 충주시에서 개발이란 명목으로 자신이 10년동안 재배한 산양삼 5년근을 한 뿌리당 90원으로 산정해서 지급했다고 말하며, 그동안 투자한 산양삼 씨값에도 턱없이 부족한 보상금으로 인해 온 가족이 빚에 허덕이고 있으며, 신용 불량자가 되었다고 “힘없는 농사꾼, 모든걸 잃고 절박함에 울부짖습니다. 제발 살려주세요” 라고 말하며, 충주시청이 SK 사를 비롯한 시공사인 개발업체에 확인도 하지않고 인.허가를 내준 부당 행정이 개선되어 피해자의 동산인 산양삼이 다시 재 산정되어 비탄에 빠진 가족을 도와 줄 것을 부탁했다. 10억이 넘는 빚을 졌다고 말하며 잃어버린 세월 14년을 돌려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숨쉬고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  탱크가 개미를 밟고 지나간 것에 대해 그들은 이 가족을 살릴 방법은 없는가? 라고 통곡했다.

충주 성심 맹아원에서 의문의 변을 당한 (사망당시 12살) 김주희 양의 어머니도 자식의 억울한 죽음을 꼭 밝혀달라고 애끓는 호소를 하고 있었다.<기사 참조:  http://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87043 

삼성전자서비스노조원들은 삼성전자서비스 하청업자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생활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시절을 되 돌릴 수는 없으나 지난 시절 부당하게 해직또는 죽음, 또는 자식을 잃고, 자식을 빼앗긴 가족들이 청와대 앞에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다. 언론은 이들의 아픔에 눈을 돌리지 말라! 언론이 가진자, 권력을 쥔자, 힘있는 자를 향해 카메라의 셔터를 누르는 시간에도 빼앗긴 자, 어둠속에서 숨죽이며 하루를 연명하는 보통 시민을 꿈꾸는 자들은 여전히 위험에, 또는 더 곤란한 지경에 노출되어 있음을 명심하길 부탁 드린다.

언론은 사명으로 하는 천직이다. 보고 들은 바를 하나도 꾸밈이 없이 보고 적는 것이 언론이다. 청와대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던 사람들은 이제까지 자신들의 억울한 사정들이 한국 언론에서 조명받지 못했다고 말하며 꼭 이 사실을 세계에 알려줄 것을 부탁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KCCD Announces API Jobs Initiative and Training Programs

사진 설명: 왼쪽에서 세번째, KCCD 회장, 임혜빈씨

Los Angeles, CA – On Wednesday, June 14, 2017, Korean Churches for Community Development (KCCD) soon to be known as Faith and Community Empowerment (FACE), in partnership with Community Career Development, Inc.(CCD) held a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several training opportunities which can lead to job opportunities through its API JOBS (Job Opportunities & Business Success) Initiative.

KCCD/FACE, as lead agency, won a grant funded by the City of Los Angeles Economic and Workforce Development Department to launch the API JOBS Initiative. This historic initiative, in partnership with CCD and other Worksource Centers, will serve the Asian Pacific Islander (API) community in Los Angeles to obtain vocational training, career pathways, community and social services to linguistically isolated participants.

“We are extremely happy to be partnering with KCCD/FACE on this initiative.” Stated CCD Executive Director Alberto Uribe. He shared that CCD has been in existence for over 40 years serving the greater Los Angeles area in providing workforce and economic development training and programs, with an intent to place prospective applicants into career pathways. “Making these programs more available to participants, in this program, which is focused on members of the API community” is a welcomed opportunity for the Worksource Center, Mr. Uribe said.

In addition, KCCD/FACE President Hyepin Im shared of the transportation sector’s growth, specifically with Metro. “Metro is on the verge of amazing growth, due to the passage of Measure M.” She stated. Through Measure M, billions of dollars of contracting and job opportunities, along with expansion of the infrastructure of the Los Angeles County area will be available in the coming years.

Starting in July 2017, the Biotech Academy and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will be available, with all training done through Los Angeles Valley College. Rhonda Rose, Director of Economic and Workforce Development at CCD, explained the specifics behind both of the training programs. There is no cost to be enrolled in the trainings but all those interested must attend an orientation and meet eligibility requirements.

The Biotech Academy is a six-week training covering a wide variety of medical and bio techniques. Upon successful completion of the training, prospective applicants will be eligible to work at some of the pharmaceutical companies within the greater Los Angeles area. Employment opportunities can range from entry-level to manager/supervisor and specialized positions. Positions include Manufacturing Technician, Laboratory Technician, and Chemical Technicians. Entry-level positions range from $12-13 an hour with manager/supervisor and specialized technician positions ranging from $20+ an hour.

The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BOTA) is a two-week training with Metro, one of the largest transit companies in the United States. A “high demand training”, skills learned during BOTA will prepare individuals in getting an interview with Metro. Successful applicants that pass the interview and background check with Metro will receive additional on-the-job training. “We work closely with Metro to train Bus Operators, and those positions also have career ladders.” Ms. Rose shared. Within the first year as a Bus Operator, Metro employees can apply for positions such as a Schedule Checker, Manager, or a Rail Operator, with positions ranging from $20+ an hour.

The training is not limited to Metro, as CCD works with other transit companies around the Los Angeles area. Ms. Rose shared that the program is a “great way to get into the transportation, logistics, and trade industries.” She also stated to not “look at it as ‘I will be a Bus Operator forever.’ This is a very demanding career-driven path to get into some of these higher paying jobs.” A great example was shared of Metro’s former CEO Art Leahy who started as a Metro Bus Operator.

In addition to the training opportunities, barista positions are currently available through Belasco Ulli Coffee, an up-and-coming coffee and dessert hotspot in Downtown Los Angeles. Belaso Ulli Coffee will be willing to provide on-the-job training for hired applicants, starting at $15 an hour.

Jan Tokumaru, Consultant with the California Labor Federation Workforce and Economic Development Program and member of the API JOBS Initiative workforce team, shared how these training and hiring opportunities “gives us more doors that are opening, more career opportunities that are opening” and how much of “the strength of this program is partnership.”

Lastly, although the training and hiring opportunities are targeted towards job seekers, the API JOBS Initiative can also assist businesses as well. “If there are companies who are seeking Asian-speaking employees, please contact us.” Stated Hyepin Im. “We want to help companies within the Korean/Asian community to access City Worksource Center services.”

For those interested in any of the training opportunities, orientations must be attended. The Biotech Academy orientations will be held at the Los Angeles Valley College on June 21 and June 28 at 10:00 AM. The Bus Operator Training Academy orientation will be held at the Wilshire-Metro Worksource Center on June 20 at 10:00 AM. For those applying for barista positions, there are no orientations but you must provide required documents to determine eligibility.

To reserve an orientation spot or to apply, please sign up to submit your request. You can also apply at www.kccd.org/api-jobs or call us at 213-985-1500.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he Greater Manassas Community Job Fair Attracts Huge Gathering of People

5월 31일, 매나사스 시에 위치한 루터란 처치에서 Job Fair 가 열렸다. 노던 버지니아 지역에서 국도 66번과 28번을 끼고 있는 도시로서 동과 서, 남과 북을 연결시켜주는 매나사스 지역에서 열린 이번 Job Fair는  레스토랑, 학교시스템, 경찰서, 건설업, 대리석 제조업체등 54개 업체가 참여했다. 오후 1시부터 열린 이번 Job Fair 에는 행사장인 교회 주차장이 행사가 시작하자마자 이미 모든 차량들이 주차장을 가득메워 행사장에 차를 세울 수 없어 건너편 다른 빌딩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이력서를 든 채 행사장으로 향하는  많은 구직자들을 볼 수있었다. 직접 이력서를 제출하고 간단한 면접까지 볼 수 있는 이번 Job Fair 에는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청년들부터 5.60 대 중년층들도 있었다.

Reliant Hiring Solutions 이 주관한 이번 Job Fair 는 파트타임을 비롯하여 풀타임 직업과 일정기간 교육을 받으면 수료증을 받은 후, 물리치료센터에서 일을 하거나, 자기 비즈네스를 할 수 있는 마사지 테라피 교육 시스템(American Massage & Bodywork Institute)도 있었다. 은퇴후 독거 노인들이 건강을 잃게되어 도움이 필요할 때 직접 집으로 방문하여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행사 참여 업체: Universal Stones (Two positions are opened : Cost estimator, project manager – Qualification : Bachelor degree, preferred experience at stone industry, Please submit your resume to [email protected]) Flagger Force(Traffic Control Services, 시간당 처음 시작, $11.50, 근무후, 6개월 후, 각종 베네핏 혜택), Advantage Solutions ( Event Specialist, Food/ $10.80, Alcohol /$16.25 목~일요일, 20시간~30시간 근무 가능), Comfort Keepers (Care giver service/ $8~$11, paid for training, plus mileage compensation), Salamander Resort & Spa (Line cook, house keeping, administration/ wages are all different based on their experiences), Miller Toyota (Sales Consultant/ 3months salary after that 100% commission , receptionist, customer service representative, service advisor, parts manager ), McLane (Wearhouse specialist, CDL Drivers/$60,000 yr, Wearhouse Sanitation , Dispatch Coordinator: wage range, $17~$23 with full benefits), Sherwin Williams (Store Sales associate, / wages are different, full benefits), William A. Hazel. Inc (Laborer,  benefits that include vacation, 401K, Health and Dental Insurance.Qualified Applicants please call 703.378.8300 Ext. 328-Send resume or apply in person at: William A. Hazel, Inc. – Personnel Department 4305 Hazel Park Ct. Chantilly, VA 20151 (703) 378-8300 Ext. 328 , Don’s Johns (Inside Sales Associate-Government Construction Account Manager, Event Sales, Junior Analyst, Team Leader, Project Supervisor, Part Time Dispatch Administrative Assistant, Route Supervisor, Dispatcher, Service Driver (non- CDL), Pickup&Dilivery Driver(CDL), Weekend Swing Driver, Yard Crew Member/ www. donsjohns.com/career)

Westminster at Lake Ridge (nurses, housekeepings are opened/ www.wlrva.org), Five guys (crew start/$9.25), Arby’s (crew and manager/ $9~ $14), Roy Rogers (crew and manager/ Higer than minimum wage), Team Best ( Administrationist, accounting/ www.teambest.com) Davey (Irrigation Technician, Irrigation foreman, PHC-lawn technician, Landscape coordinator, Production manager,  Project/site manager, Sales and service technician, Account manager, Branch manager, Data collection technician, Utility forester, Consulting arborist, Pole inspector, Programmer/ Operator, Work planner, Mitigation specialist, Biologist/Botanist, Project manager, Utility apprentice, Groundman/trainee, trimmer/climber,Pole technician, Equipment operator, Pre-inspector, Work permitter, ROW spray tech, Crew foreman, Gereral foreman/ Sean McGuire Branch Manager /703-327-9035www.davey.com/career), Fairfax County Public School (bus driver/ $18.82 per hour)and  techers are needed ,Skate NFun zon (staff/ manager $8~$12),Looper (Caddies On Demand/  Earn $60-$100 per round, free golf- play 20+ local courses for free / www.looper.golf,  Sparks Group (staffing company, https://sparksgroupinc.com/), Premier Martial Arts (www.PMAManassas.com)등이 있다.

버지니아 고용청은 지역별로 도시별로 취업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이나 또는 취업 희망 지역과 직업을 찾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웹싸이트는 아래와 같다.

http://www.vec.virginia.gov/find-a-job/job-fairs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Department of Commerce Endorses AAPIs Businesses

5월 16일, 2017 아시아 태평양계 아메리칸 비즈네스 서밋이 상무부 오디토리움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상무부산하 MBDA (Minority Business Development  Agency: Acting National Director, Efrain Gonzalez) 소수계 비즈네스 개발기관이 주관하였고, 아시아 태평양 아메리칸 상공회의소 (President, Chiling Tong)주최하였다.

아시아 태평양계의 달인 오월을 기념하며 축하하는 분위기에서 열린 이 행사는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전국에서 온 수 백명의 아태계 비즈니스인들이 모여 정부가 제공하는 소규모 영세업자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와 함께, 사업에 성공한 비즈네스맨, 우먼들이  칠전팔기의 끈기와 열의, 처음 오픈해서 힘든 과정을 겪으면서도 사업을 유지해 온 결과 비즈네스가 안정되고 잘 되고 있다고 그들의 경험담을 말하기도 했다.  성공적인 비즈네스인들은 효과적인 네트워킹으로 투자자를 만날 수 있었으며, 또 사업을 성공시키는데 필요한 인적 자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토로했다.

상무부장관 특별 보좌관인 Consuella Jordan 은 소수계 비즈네스 개발기관은 개회사 연설을 통해 처음 아시아 태평양계 아메리칸 상공회의소 소장인 칠링 통씨가 아태계 상공회의소에 관한 도움을 요청했을 때 콘수엘라 보좌관은 비록 배경이나 모든 것이 다르지만 친구가 아닌 가족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함께 일을 해 왔다고 말했다.

먼저 아태계 비즈네스인들의 성공담을 시작으로 성공적인 손님과 고객 또는 손님과 공급자로서의 관계, 그리고 후 세대 전국 아태계 비즈네스 성공자들의 경험담을 듣는 시간이 있었다.

첫번째 비즈네스 성공담을 듣는 시간에서, Amar Shokeen (Founder & CEO, RJT Compuquest) 씨는 H1 비자로 미국에와서 사업을 하면서 몇번이나 실패를 거듭했지만 결국 그 어려움을 극복한 결과 비즈네스가 안정되고 성공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Paul Hsu(Chariman, Hsu Foundation, Ph D)박사는 마르틴 루터 킹 목사의 명언인 “I have a dream” 을 인용하여 “결과적으로 드리머들이 이민자들이며, 이민자들이 사업가가 된다고 말하며, 모든 사람을 다 알 필요는 없지만 당신이 좋은 아이디어와 어떤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가지고 있다면 그들이 당신을 찾게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Nanxi Liu (CEO & Founder, Enplug) 씨는 대학에 들어갈 때, 피아노 장학금을 받고 들어갔지만 결국 대학에 들어가서 자신의 미래가 다른 쪽에 있음을 알고 주로 테크놀로지에 올인을 했다고 밝히며 사업을 하기 위해 자본금이 필요했을때 자신이 가지고 있는 좋은 아이디어로 인해 사람들이 모이고, 대학을 다니면서도 돈을 벌어가면서 회사를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궁극적으로 사업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투자자들을 잘 만났고, 또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네트워킹을 통해서 이루어졌다고 말하며 강력하게 파워 네트워킹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슈 박사는 “당신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을 때 네트워킹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하며, “자신을 너무 다 보여주면 후회할 것이며, 또 너무 낮게 평가할 수 있게 적게 보여주면 사람들이 관심을 갖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네트워킹을 하면서 적절한 수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번째 성공적인 고객과 손님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종업원, 공급 라인과 오너는 반드시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그 일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함께 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의 팀을 믿어야 한다고 Wendy Lewis (VP Global Chief Diversity Officer, McDonalds Corporation)씨는 힘주어 말했다. 그래야 만 어떤 문제나 상황에서 그 해결점을 찾을 수 있으며, 함께 성장한다고 믿는 믿음으로 같은 길을 간다고 생각할 때 회사가 성장하며 관계자 모두 성공한다고 말했다.

연설자들은 참석자들에게 “인내와 열정을 가지고 오랜 시간동안 믿음을 구축하며 나아갈 때 기회는 더 많이 찾아오게 된다. 바로 그때,  제안서를 낼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세번째 도전과 성공에서는 사업가는 항상 기업을 하겠다는  각오와 정신이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항상 더 좋게 변화시키고 발전시킨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버지니아 한인 하원의원인 Mark Keam (Board Advisor, National ACE)씨가 아태계 비즈네스맨들이 더 많이 이러한 기회를 가져서 정부에서 운영하는 각종 혜택을 수혜 받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하며, 연방 하원의원인 Judy Chu 씨를 소개했다. 주디추 의원은 자신의 할아버지로 부터 시작된 중국 식당을 운영하면서 인종차별적인 대우를 받으며 자랐다고 말했다. 그리고 현재 2.5 million  아태계 비즈네스가 미국에 있으며, 3.6million 의 고용인을 두고 있다고 덧 붙였다. 아태계 비즈네스가 성장하고 확장되고 있는 것에 대해 설명하며, MBDA 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끝 마무리는 파워 네트워킹으로 정부 관계자들과 기업인들이 서로 명함을 주고 받으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KoBE 정부 조달 업체의 Matthew Lee 회장을 비롯한 다수의 한인 비즈네스 맨들과 우먼들이 참석하여 연설자들의 연설을 경청했으며, 파워 네트워킹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GOP Rushing to Pass Health Bill Without Information

Photo from Google Images

5월 3일(현지 시간) 공화당 하원에서 오바마 케어를 없애기 위한 다른 의료보험안을 갑작스럽게 상정했다. 오바마 케어를 없애므로서 올 수 있는 사회적인 혼란이나 대책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고 또 한 번의 Fast-tracking 을 시도한 것이다. 하원에서 상정된 이번 하원 ObamaCare replacement bill 은 바로 오늘 (3일)상정이 되었고, 내일인 4일 투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원의원들은 CBO Score 를 받아서 법률안을 상정하면 그 만큼 더 확실하게 상정안에 대해서 알고 또 법안에 대해 더 많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아쉬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BO (Congressional Budget Office) 에서 점수를 매겨 이번 상정안이 가져올 수 있는 사회적인 영향과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의료보험을 잃게 될 것인가? 이제까지 오바마 케어에 가입한 사람들이 보험을 잃게 되므로서 얼마나 많은 추가 비용이 들것인가? 등에 따른 점수를 말하는데 이것을 산정하는데 소요되는 시간과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오바마 케어를 없애며 다른 건강 보험안을 제시한 것에 대해 왜 CBO 스코어를 기다려서 투표를 하면 좋지 않겠냐고 묻자, Rep. Fred Upton (R-Mich)의원 (새로운 보험안 리드 스폰서 의원) 은 2주 정도 걸릴 것인데 그것을 기다릴 수 없다고 잘라서 답했다고 The Hill은 밝혔다.

UPton 의원은 이번 하원의원안 (오바마 케어 없애는 안으로 대체된 안)을 상정하면서 $8billion 을 추가로 예산안에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케어의 Preexisting Condition 환자들을 지원한다는 명목하에 $8billion 을 신청했으면서도 그 돈으로 과연 모든 Preexisting Condition 환자들을 지원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자신도 모른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 안을 통과 시키는데 충분한 찬성표를 가지고 있다고 장담했다.

물론 이번 하원안도 반드시 통과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또 지난번처럼 민주당에서 서.너명이 줄을 바꿔서 서면 불가능하다고 말할 수 없는 일이어서 적어도 향후 10년동안 24,000,000 명의 미국인들이 건강 보험을 잃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또 한번 정치적인 파워게임에서 오바마케어에 가입하고 있는 수 백만 미국인들의 건강과 행복이 다시한번 도마위에 올라 있다. 국민을 위해 일을 하라고 뽑아 주었던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은 이제 그들의 속내를 다시한번 국민들에게 들키고 만 것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Fear of Mass Illegal Immigrant Deportation Continues to Spread

Photo from Google Images

2월 21일 (현지 시간) 전국 각처에서 이제까지 막 일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며, 미국에서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정식 이민자들이 되기위해 살고 있는 적어도 일천 백만여명의 무서류 이민자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Trump 행정부는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는 공포를 어느정도 감소시킬 수 있는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을 하고 있지만, 오늘 (화) 발표된 무서류 이민자 가이드 라인은 불법 이민자들을 더 강력하게 법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추방하고 있어서 여전히 트럼프 행정부의 말을 국민들이 믿지 못하고 있으며, 무서류 이민자들은 이민국 직원들에게 잡히면 당장 추방당한 다는 공포로 불안에 떨고 있다.

연방정부 측은 John F. Kelly 국토 안보장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ecretary) 에 의해 승인이 떨어진 대책들에 의해 많은 부분들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국가 공권력이 더 많이 투입되어 이번 반 이민법에 대해 더 강력하게 단속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의를 주었다.

이민 옹호 그룹들은 지금 현재 DHS 와 U.S.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 (ICE) 직원들이 서류를 확인하지도 않은 채 무조건 멕시칸들에게 무력을 행사하며 그들을 추방하는 것은 아닌지 최근 만연되고 있는 인권 유린 문제와 함께 심히 걱정을 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는 밝혔다.

백악관 대변인 스파이서씨는 켈리 장관의 메모들은 연방 이민변호사들이 주축이 된 하원들에 의해 동의한 것으로 가능하면 대량 추방을 피한 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켈리장관의 메모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사인한 3개의 행정명령으로 국토안보부에서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쌓고, 장벽 주위를 철저히 감시하며, 국내에서 살고 있는 무서류 이민자들에게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내비치고 있는 것이다.

켈리장관은 무서류 이민자들을 색출, 추방하기 위해 새롭게 10,000여명의 이민국 직원들을 고용할 것이며, 5,000여명의 국경 수비대를 더 보강할 계획이라고 한다.

DHS 측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오바마 행정부때 비용적인 측면에서 사용되지 않았던 이민정책들을 최대한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것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역시 이 법을 적용하는데 드는 합법적인 연방법 등록을 위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러한 것도 트럼프 행정부는 고려하고 있으며 사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 전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강력한 무서류 이민자에 대한 단속과 추방에 전국은 불안한 상태에서, LA 에서는 수 천 명의 라티노 이민단체들이 지난 9일부터 계속적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이민단속에 항의하는 시위를 계속 벌이고 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Medical School Faculties and Students Protest to Keep ACA Alive

Photo from Google Images

1월 30일 (현지 시간) 오바마 케어 등록 마감 ( 1월 31일 화요일) 하루를 앞두고 전국의 메디컬 스쿨 학생들과 교수, 교직원들이 오바마 케어를 사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노스웨스턴 대학의 의대생 수 백여명은 오바마 케어를 사수해야 한다고 말하며, 비록 오바마 케어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영세민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의무 사항을 가진 보험이라며, 마감 하루 전날 더 많은 사람이 오바마 케어에 등록해 줄 것을 권유하며, 트럼프 정부의 의도적인 오바마 케어의 사장화 계획에 반대하며, 시카고에서 항의 시위를 했다.

예일대 의대 학생들도 항의 시위를 했으며, “Proud to join my Yale colleagues to collectively say #protectourpatients. Improve the ACA, DON’T repeal it” 이라며, 트위터에서 Ryan Murphy 씨는 사진과 함께 텍스팅으로 우리의 환자들을 보호해야 하며, 오바마 케어를 더 발전시키고 없애지 말자고 밝혔다.

트럼프는 오바마 케어를 완전히 없애지는 않겠지만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는 강제 조항을 삭제 시키겠다고 하므로서 기업들이 의무적으로 직원들에게 가입시켜 주는 보험을 가입하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이로써 영세민들이 의료 혜택의 길은 더 멀어지게 되므로서, 기존에 가지고 있던 질병을 보험에서 보호를 받지 못함으로 인해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림과 동시에 빈익빈의 현상이 더 심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6년 1월 14일 기준, 오바마 케어는 8.7 million  등록을 했으며, 올해인 2017년 1월 14일 기준은 그보다 높은 8.8 million 이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Trump Starts with Trade, Hiring, and Abortion (Global Gag Rule) Issues

Photo from Google Images

1월 23일 (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 첫날 부터 TPP 에서  미국의 탈퇴를 선언했고, 연방 공무원을 더 이상 고용하지 않을 것이며 (군인 제외), Mexico City Policy 라 불리는  연방 지원 사업 ( 미 개발국 여성의 임신과 중절에 관한 지원)을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TPP (환 태평양 자유무역 조약)에서 미국이 탈퇴하므로 인해 현재 12개국 가입국은 11개국으로 줄었으며, 미국은 이들 국가와의 자유 무역에서 가질 수 있었던 장점( 값싼 노동력, 외수 시장 확보, 대외 자동차 산업등의 관세 철폐로 인한 자동차 가격 인상 전망, 공산품 가격 인상 전망)을 잃게 될 것을 염려하고 있다. 물론 미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직업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있지만, 노동 집약적인 산업의 로봇트화로 인해 크게 도움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Mexico City Policy는 미국 연방의 지원으로 미 개발국의 의료 체재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며, 특히 임신 중절에 대한 안전교육과 피임교육등을 비롯한 클리닉을 지원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주로 멕시코나, 케냐등 미 개발 국가의 여성들을 지원하는 사업이었다. 트럼프의 이번 멕시코 시티 정책으로 인해 비영리 단체에서 그동안 지원을 받아왔던 임신 중절, 피임 교육, 성병 관리 등에 대한 시설의 폐쇄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민주당 대통령들은 결국 미개발국의 임신 문제를 안정시키고, 이와 관련되어 생길 수 있는 산모들의 건강과 안전, 여러가지 성병등이 결국은 전 세계를 안전하게 하는 첩경이라 생각했었다. 이 정책은 레이건 대통령 때부터 미국 지원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했었으며, 클린턴 대통령때 다시 부활되었다가, 부시 대통령때 중단되었다가 다시 오바마 대통령때 부활된 정책들 대부분이 다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사장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 여론이 심각한 상태이다. 봉급생활자들의 원천 징수로 이루어진 메디케어, 소셜 시큐리티를 삭감한다고 해서 미국 중산층은 또 한번의 소용돌이에서 큰 혼란을 겪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화당 대통령들의 이러한 정책들은 결국 미국 중산층과 영세 계층에게 있어 계속적으로 빈익빈의 악영향권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여, 이번 오바마 케어에서 강제조항 삭제또한 결국은 부익부의 소수 있는 기득권들의 배를 불리게 해 주는 동시에, 오바마 케어가 가지고 있었던 pre – existing conditions 으로 인한 혜택을 더 이상 받을 수 없어 불안하다고 뉴욕주에서 살고 있는  신디라는 여성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뉴욕대학교 공공행정 교수인 Paul Light 씨는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Anyone who’s looking at 1600 Pennsylvania Avenue is looking in the wrong direction,” Light said. “The real action’s going to be on the Hill.” (백악관이 있는 펜실베니아 애비뉴 1600번지는 지금 잘못 가고 있다. 국회의사당은 이제 제 역활을 해야한다) 라고 덧 붙이며, “Trump cannot overhaul the civil service system without legislation, and ferderal turnover is not rapid”  라고 말했다.

 

코리일보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