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d Stronger” Campaign on National Citizenship and Consititution Day

Photo from Google Images

Photo from Google Images

9월 17일은 시민과 헌법의 날을 맞아 오바마 대통령은 다국적 언어로 안내하는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다국적 언어로  공공 장소에 명기해서  권리와 책임을 알 수 있게 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전국적인 운동의 하나로 “Stand Strong” 이라는 이름으로 합법적인 영주권자와 난민들이 시민권자가 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자신의 모국에서 박해를 피해 미국으로 온 사람들, 즉 미국은 이민국의 나라인만큼  이민자들이 그들의 뿌리를 내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며, 그들이 가지고 있는 기술을 기반으로 우리 미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고,  또한 시민이 되어 함께 나아갈 수 있게 하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적어도 현재 8천 8백여만명이 시민권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있으며, 그 중에서 아시안 이민자들이 차지하는 부분은 1천 4백만 여명을 웃돈다고 말했다. 가장 많은 인구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영주권자는 필리핀 인(280,000), 인디아인 (200,000), 베트남인 (200,000), 중국인 ( 190,000) 순이다.

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며, 이민국은 제일 먼저 다국적 언어를 공공 장소에 개제하므로서 보다 쉽게 자신이 무슨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그것을 누리기 위해서 어떤 책임감을 져야 하는 지를 설명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공공장소에서 명기될 언어들을 살펴보면, 중국어, 베트남어 등이며, 조만간에 한국어와 필리핀의 고유언어인 타갈로그어가 게제될 예정이다.

이 캠페인은 2014년 11월 오바마 대통령이 발효한 행정명령 중의 일부이다. 그리고 이어 2015년 4월 전문 위원회가 이러한 전략적인 행동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는 이민자들과 난민들을 위해 더 나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계획되었다.

코리일보

All rights reserved (c) 2013-201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nfirm that you are not a bot - select a man with raised h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