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Open Sergeant Park’s Case! 박중사 사건 재조사 특별 민원조사팀으로 이관

(사진: 박준호씨 제공, 두개의 가설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모사한 것임)

지난 3일 권익위는 국방부 장관에게 박중사 사건 (1994년 12월 17일 발생)을 재조사하라고 권고했다며  박중사 형인 박준호씨가 알려왔다.  국방부 법무부에서 권익위에 재조사 요청을 의뢰한 후 권익위가 이를 받아들여 재수사를 착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 권익위원회의 재 조사 결정에 대한 민원 통보는 다음과 같다.

가. 신청인은 1994년 12월 17일 무면허. 음주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충격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신청자는 이마 열상, 동승자는 전치 10주로 민간 병원에 이송되었다.

나.이후 병원에 도착한 헌병 수사관이 신청인에게 임의 동행을 요구하였으나, ‘동승자의 수술 경과를 확인하고 가겠다’ 며 거부하자 신청인의 복부를 가격하였고, 신청인은 계단에서 추락해 의식을 상실하였는데, 헌병 수사관은 이 사고를 (신청인이 ) 교통사고에 대한 죄책감으로 투신’ 한 것으로 처리 하였다.

다. 신청인은 1995년 3월 중순경 의식을 회복하였고, 사건이 조작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아직까지 진실이 밝혀지지 않아 공무상 부상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니 이를 재조사 해 달라.

이에… 국방부 차원에서 이 사건을 자체 조사를 실시 할 것을 협조 요청했음을 안내하여 드리오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이 사건은 지난 25년째 자신의 두 다리를 잃고 사랑하는 여인마저 잃은 채 하루하루 암울한 삶을 연명해 오고 있는 대한민국의 한 육군 중사의 이야기 뿐만 아니라 군 의문사로 목숨을 잃은 원인이 불분명하거나 오해의 소지가 있는 군 의문사 진상 규명을 위한 문제이기도 하다.

“건장한 육군 중사는 정상적으로 퇴근후, 친구와 만나 술을 마신후, 친구의 차를 운전하다 빙판에 차가 미끄러진 후, 응급 구조 신고를 한 후 춘천 한림대학교에 친구와 도착했고, 친구는 응급 치료를 받았다. 그러는 중에 박중사는 경찰에 신고할 당시 군인이었던 관계로 헌병에 인수 인계되어 헌병에서 김화용 중사가 이 사건을 인수하기 위해서 왔다고 한다. 그 후, 멀쩡한 박중사는 의식을 잃고 춘천 한림대 병원에서 자살을 시도하여 추락한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그러나 박중사가 의식을 회복하고 돌아온 기억속에서 그는 자살을 시도하지도 않았고, 더더욱 추락사는 없었으며, 김화용 중사와의 언쟁이 있었고, 김화용 중사가 주차장이 있는 곳이 아닌 계단으로 박중사를 인도한 후, 가슴을 쳐서 계단에서 추락하자 그 후, 병원 수위장이 사건 현장에 온 후, 사건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중사는 억울한 자신의 사건을 다시 재 조사해 줄 것을 수 차례 요구했고, 그러는 사이 세월은 24년이나 흘렀다.”(지난 2017년 10월 30일자 코리일보 기사 발췌)

여기에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들이 있다. 국방부 감찰단이 국립과학수사 연구원장에게 보낸 공문 중에서,

다리를 아래로 향한채 추락한 사고? 라고 말한 근거는 어디에 있는가?( 2015년 국방부 감찰단이 박준기 중사 건에 대해 국립 과학 수사연구원장에게 보낸 협조 공문)

다시 재 조사를 한다고 하니 이번에는 정말 속시원하게 명명백백 진실이 밝혀질 수 있게 되길 바래본다. 이 일을 위해서 박중사 가족뿐만아니라 SNS 의 박중사를 응원하는 김희명씨를 비롯한 많은 친구들이 비가오나 눈이오나 청와대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해 오면서 응원하고 있다.

박준호씨는 동생의 일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해 언론 매체에 알리는 등 발로 뛰며 진실을 향한 목소리를 쉬지 않았다. 그는 최근 4,500 명의 서명을 받아 권익위에 제출했다고 기자에게 밝혔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