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 Sung-Bin Joins The Hall of Champions with a Gold in Skeleton

< 김광식 교수: 논설위원과 21세기한국연구소 소장>

윤성빈은 16일 오전 강원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인승에서 1~4차레이스 합계 3분 20초55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트랙레코드만 3번을 갈아치우는 등 2위와 1.63초차의 압도적 격차를 보인 윤성빈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 썰매 역사상 최초 금메달의 금자탑을 쌓았다.

한국 썰매의 새 역사를 쓴 윤성빈(24·강원도청)이 이렇게 말하며 미소지었다. 엄청난 일을 해내고도 줄곧 덤덤한 표정을 지어보이던 그는 마지막 레이스를 마친 순간에는 감정이 북받쳤는데 지금은 시간이 좀 지나서 ‘따분해졌다’고 기분을 압축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와 방송 인터뷰, 베뉴 세리머니 등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 자리한 윤성빈은 무표정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방금 전 금메달을 딴 선수의 표정으로는 어울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취재진이 “너무 웃지 않는 게 아니냐. 지금 정말 솔직한 심정을 말해달라”고 하자 윤성빈은 그제서야 웃음을 보였다.

또 “당연히 기분이 좋다. 뭐라고 표현할 지 모르겠는데 기분은 아주 좋다. 표정에 안 드러나서 그렇다”면서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전화기를 꺼놓고 하루 종일 자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피곤해서 잠을 눈에 부치고 싶은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1~4차 레이스 내내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그는 “마지막까지도 첫 번째 레이스를 할 때의 마음가짐을 유지하려고 했다. 3차가 끝나고 안도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 지 알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아직 완벽하다는 말은 이르다. 갈 길이 멀다. 좀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1문 1답의 핵심내용

-많은 이들이 두쿠르스의 시대가 지고 윤성빈의 시대가 왔다는 이야기를 한다.

두쿠르스는 제가 평소에 가장 닮고 싶은 선수였다. 두쿠르스는 여전히 우상으로 남아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잊지 않고 보고 배울게 많다고 생각한다.

-처음 스켈레톤을 시작할 때 속도가 빨라서 무서움을 느꼈다고 들었다.

빠른 스피드보다는 벽에 부딪히는게 아팠기 때문에 그만두고 싶었다. 하지만 이미 시작을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1, 2개월을 하면서 마음이 조금씩 변했다.

-소치 올림픽 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달라졌는데.

소치 때는 메달 보다도 참가에 의미를 두고 지금의 평창을 위해 경험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그때의 경험이 지금 잘 작용을 하고 도움이 된 것 같다.

-전국민에게 스켈레톤의 아이콘이 됐는데, 미래의 윤성빈에게 한 마디 한다면.

처음 시작하고 접하기에는 까다로운 종목이다. 저도 그런 걸 겪어봤기 때문에 충분히 조언을 해주고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은 잘 할 수 있는 인재를 발굴하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너무 웃지 않는 것 같다. 지금 정말 솔직한 심정은 어떤가.

평소에도 감정에 충실한 성격이다. 4차 끝났을 때 정말 북받쳤는데 지금은 시간이 지나서 조금 따분해졌다. (웃음) 당연히 기분 좋다. 기분, 아주 좋다. 표정에 안 드러나서 그렇다.

-훈련 기간동안 가장 고통스러웠던 게 뭔지.

가장 힘들었던 건 처음 시작했을 때다. 그때는 제가 가진 게 없어서 해야할 게 너무 많았다. 그걸 만들어내고 이뤄내는 게 힘들었다. 1, 2차 끝나고 눈물을 보였던 것은 사실 올림픽을 위해서 달려오면서 정말 많이 고생을 했다. 그 과정들이 생각이 나서 그랬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8.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