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ozi’s ‘Untouched Nature (無爲自然的)” Solution to Healthy Mind and Soul 41<강원대, 윤금자 교수>

 

<Korea: Prof. Yoon, Geum Ja>

‘자애’는 폭력이나 전쟁을 반대하는 ‘부쟁’의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사람은 서로 다투지 않기 위해서 우선 마음에 자애가 있어야 한다. 사람과 국가 사이에 자애가 없으면 무자비한 전쟁이나 폭력이 끊임없이 일어날 수 있다. 모든 것을 포용할 수 있는 용기는 자애에서 나올 수 있다. 자애가 결핍된 용기는 거친 만용으로 신중하지 않은 행동을 발산할 수 있다. 검소함은 자신이나 다른 사람들의 삶을 견실하게 해줄 ‘베풀 거리’를 마련하여 베풀어야 할 때 ‘베푸는 것’이다. 검소하지 않으면서 축적하는 것은 단지 소유의 욕심이다. 경망스럽게 사람들을 앞서려고 하지 않는 겸손함은 중후한 어른의 모습이다.

“唯後外其身, 爲物所歸, 然後乃能立成器爲天下利, 爲物之長也.”(왕필노자주 중에서)

셋째, ‘不有, 不恃, 不宰’의 덕은 무위의 구체적인 내용이 함축되어 있다. 노자는 만물과 함께 자애롭고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不有’(소유하지 않음)᛫ ‘不恃’(자랑하지 않음)᛫ ‘不宰’(주재하지 않음) 등 겸손의 덕을 강조했다.

만물을 낳고 만물을 번식하게 하고, 생기게 하면서도 소유하지 않고, 키워주면서도 그 보답을 바라지 않고, 이끌지만 주재하지 않으니 이것이 바로 가장 심오한 덕이다.

載營魄抱一, 能無離乎.  專氣致柔, 能嬰兒乎.
재영백포일  능무이호   전기치유  능영아호
滌除玄覽, 能無疵乎.  愛民治國, 能無爲乎.
척제현람  능무자호   애민치국  능무위호
天門開闔, 能爲雌乎. 明白四達, 能無知乎.
천문개합  능위자호  명백사달  능무지호
生之畜之, 生而不有, 爲而不恃, 長而不宰. 是謂玄德.
생지축지  생이불유  위이불시  장이불재  시위현덕(노자 10장)
가장 심오한 덕(玄德)은 도의 무위를 따르는 행위를 의미한다. 후왕의 현덕은 ‘불유’, ‘불시’, ‘불재’를 실행하면서 자연의 이치를 따르는 덕이다. 후왕의 현덕은 백성들에게 도움을 베풀면서도 모든 은총을 자연으로 돌리는 무위를 행하는 덕이다. ‘불유’, ‘불시’, 불재’에서 모두 사물의 성장과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도의 창조능력과 현덕을 알 수 있게 한다. 도의 무위는 모든 사물에게 각 사물의 본성에 따라 독특하게 존재할 수 있도록 사물의 자발성에 내어맡기는 현덕이다. 노자는 ‘불유’, ‘불시’, ‘불재’의 겸손의 덕을 실행하려면 교만을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道生之, 德畜之. 物形之, 勢成之. 是以萬物, 莫不存道而貴德.
도생지, 덕축지. 물형지, 세성지. 시이만물, 막부존도이귀덕.
道之尊, 德之貴, 夫莫之命而常自然.
도지존, 덕지귀, 부막지명이상자연.
故道生之, 德畜之, 長之育之, 亭之毒之, 養之覆之.
고도생지, 덕축지, 장지육지, 정지독지, 양지복지.
生而不有, 爲而不恃, 長而不宰, 是謂元德.
생이불유, 위이불시, 장이부재, 시위원덕. (노자 51장)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