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June 5, 2017

Modern Internment Camp: Brothers’ Welfare Center and the Silent Victims <형제 복지원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

맨 손으로 형제 복지원 건물을 짓고 있는 원생들.

형제 복지원의 진상과 그들 1.

1975년 내무부훈령 제 410호로 제정. 설립된 형제 복지원(1975-1987 대표, 박인근 )은 1986년 아시안 게임과 1988년 하계 올림픽을 앞두고 대한민국 정부, 제 5공화국 박정희 정권이 실시한 대대적인 부랑아 단속의 일환으로  설치된 시설이었다. 그 당시  부산시 북구 주례동 산 18번지에 위치했던 총 인원 3,146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대 부랑인 수용시설이었다.

1987년 3월 22일 직원의 구타로 원생 1명이 숨지고 이에 수십명의 원생들이 탈출하면서 그 안에서 일어났던 인권유린의 실태가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그 후, 사람들은 더는 형제 복지원이란 이름의 시설에서 관심이 멀어져갔다. 그러나 그곳에서 강제 유인된후, 강제 노역에 십 수년을 노예로 살아온 이들에게는 절대 잊혀져서는 안 될 만큼 상처가 뼈속까지 깊이 사무쳐 있었다.

이향직씨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들이 말하는 부랑인과는 아무상관 없는 아이들,직장인,학생,가정주부,등등 이었습니다.물론 극소수의(10%미만) 사람은 저들이 말하는 부랑인도 있긴 했습니다.물론 부랑인 이라도 강제로 잡아가서는 안되겠지만 부랑인을 보살펴준다는 핑계로 아무나 다 잡아 들였던 겁니다.” 라고 말했다.
그도 그럴것이 사람 숫자대로 정부에서 지원금이 나왔다고 한다. 그래서 그 지원금으로 복지원장 박인근은 자신의 사리 사욕을 위해 시설에 감금된 복지원생 들에게 기본적인 영양공급 조차 시키지 않은 채 돈을 착복하고 원생들의 노동력을 이용해서 돈을 갈취했다고 한다. 원생들은 박인근이라는 인간에게 철저히 인생이 저당잡힌 채 자유를 박탈당하고 인권을 유린당한 채 살아야만 했다.

탈출에 성공한 사람들도 있었지만, 형제 복지원이 폐쇄될 때까지 그곳에서 살면서 지옥을 경험한 이향직씨를 인터뷰 할 수 있는기회가 있었다. 그는 그곳에 중학교 1학년때 그곳에 입소한 후, 3년 여 동안 (1984년~1987년 4월 23일) 지옥같은 삶을 살았다고 말했다. 그의 나이 4살,  아버지의 가정 폭력에 시달렸던 어머니의 가출로 인해 7살된 어린 나이에 새 어머니와 함께 살아야만 했다. 아버지의 구타는 폭행수준이었고, 이를 견디다 못한 어린 소년은 아버지에게 맞지않기 위해, 가급적이면 집에서 멀리 떨어져 지내고 싶었지만 갈 곳이 없는 그는  길거리에서 방황하거나 길거리를 배회하였다. 그러다 어느날 학교에 다녀오는 길에 집에 들어가지 않고 길거리에서 방황하던 어린 소년은 아버지에게 목덜미를 잡혀 부전시장, 부전역전파출소로 끌려갔다. 그의 아버지는 빵과 우유를 주고는  파출소를 떠난 후, 밤에 형제복지원 차가 와서 그는 지옥에 끌려가게 되었다고 술회했다.

이향직씨는 ” 형제원에서의 삶은 지옥그 자체 였다매일 반복 되는 몽둥이 구타.명절과 크리스마스 를 제외하곤 몽둥이를 안맞는 날이 없었다안맞는 날은 오히려 잠이 안왔다툭하면 밥먹고 선착순 10.선착순 10인 뒤로는 몽둥이를 맞아야 하므로..밥은 거의 굶다 시피하고,식판을 반납하고 소대로 뛰어 들어가야 했다.히로시마 타라고 조장이 말하면물구나무 선체로 발끝을 이층침대에 올린다.그때의 고통은 참 해보지 않고는 설명이 힘들다.아이들은 지네도 잡아서 씹어 먹었고, 새끼뱀은 잡으면 몇일을 가지고 놀다가 뜯어 먹곤 했다.큰뱀은 명찰로 머리를 자르고 먹었다.쫀드기라 불리던 시커먼 흑덩어리를 납작하게 썰어서 말려서 먹기도 했다.” 라고 지난 시절을 더듬으며,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진실”을 말했다.

형제 복지원에서 산 노예의 시절에 대해 복지원장인 박인근 일가에 대해서 철저히 그 죄과를 밝혀야 할 것이며, 복지원에서 이유없이 폭행당하고 죽어간 수천명(기록상  551명)이 암매장 당하기도 했다고 위키피디는 밝힌다.박인근(1930년 ~ 2016년 6월 27일, 87세로 사망,경상남도 울산군)은 형제복지원을 운영한 사람이자 실로암교회의 장로이며 2011년 4월 7일까지 형제복지지원재단의 이사로 활동했다. 그는 형제복지원에서 일어난 범죄 행위로 인해 큰 논란이 일었으며 그의 3남인 박천광이 재단을 물려받아 운영하다 구속되어 수감중이다. 1980년대 그는 경상남도 김해시 생림면에 대안학교인 신영중학교, 신영고등학교를 1986년에 설립 하여 여전히 국가지원금을 받고 있고 사위를 교장으로 두고 있으며 딸이 직접 운영을 하고 있다. (위키피디 참조)

소위 한국판 아우슈비츠였다. 이제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는 절대 지지를 자랑하고 있는 민주정부로서 그늘에 가려진 아픈 자들도 보듬어 주시길 바란다. 이향직씨처럼 형제 복지원 원생으로서 한때 억압받고 고난 받았던 사람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역사속에서 아픈 역사를 숨기는 것이 아닌 드러내어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를 향해 남은 시간은 행복한 삶을 살 수있게, 다시 새롭게 새 살이 돋을 수 있게 관심을 갖고 치유해 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

 

 

4 Great Rivers’ Future: Life or Death? <김광식 교수의 현장 르포>

사진: 김광식 교수

<Korea : Prof. Kim, Kwangsik>

단군이래 최대 최악의 사기 사건이라고 지적을 받으며 수십조의 막대한 국민혈세를 낭비하고서도 결과는 환경 악화와 생채파괴로 나오고 있는 4대강 사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2일째인 지난 21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외교부장관, 경제부총리 인선으로 새 정부의 외교안보라인을 사실상 마무리하고, “4대강 보 6개를 상시 개방하고, 4대강에 대해 정책 감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국회에선 여야의 반응은 첨예하게 달랐다.

4대강은 그동안 일명 녹조라떼 등 환경과 생태 파괴면에서 심각한 국민적 우려를 낳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인 혈세 낭비 사업인 4대강 사업 관련해서는 기존에 세 번의 감사가 있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질 것인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4대강 정책감사를 통해 여러 가지 전반적인 면에서 환경 파괴 문제, 정책 결정과정 문제, 전반적으로 들여다 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4대강 공사 기간이 너무 짧게 단축되느라 공사를 잘못한 게 아니냐, 그리고 6개 보를 상시 개방하라는 취지가 보로 물을 막아서 혹여 문을 닫게 되면 녹조가 발생하는 게 아닌가에  대해 해법을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사실상 4대강의 녹조 현상이 심각하다. 낙동강 일대는 인근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하며, 하루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6개의 보를 완전 개방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단체는 이에 대해 서울 한강 관련 보들도 개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나머지 10군데는 중장기적으로 검토해서 내년 12월까지 이 문제에 대해서 종합적인 보고를 하는 것으로 예정했다. 수십조 원이 들어가는 국책사업에 대해서 결정 과정이 너무 날림으로 된 것에 대해서 정책 감사를 하자는 취지로 보인다. 결국 수 십조의 혈세만 낭비하고 국민에게  피해만 돌아가는 졸속 행정 뒤에는 모종의 보이지 않는 이면이 있지 않았느냐는 의혹도 지울 수 없다.

대통령의 업무 지시는 감사원으로서는 매우 곤혹스러울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은 4월 23일 사실상 4대강 감사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정책감사 지시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정치적 시비 거리를  만들지 말라”면서 미리부터 바리케이드를 치는 듯한 묘한 뉘앙스가 느껴졌다.

수문 개방에 맞춰 환경부 장관이 공주보사업소를 찾았다. 조경규 장관은 수문 개방 기념사진만 찍고 사라졌다. 결국 4대강을 살리자는 캐치프레이즈로 국민의 혈세를 사용한 뒤,  채 10년이 되지 않은 지금은 죽은 강이 되어 버린 강을 다시 살리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결국 살리는 것이 아닌 죽인것이었으며, 이젠 진정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살려내야 한다.

수문이 완전히 활짝 열리길 바란다. 금강이 다시 옛 모습을 되찾길 희망한다.

코리일보/COREEDAILY

Coree ILBO copyright © 2013-2017, All rights reserved.

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in whole or part with out the express written permission.